> 전국 > 광주·전남

'광주 붕괴참사 비리 혐의' 문흥식, 영장심사 불출석

  • 기사입력 : 2021년09월14일 13:16
  • 최종수정 : 2021년09월14일 13: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광주 동구 학동 붕괴 참사와 관련 각종 비위 혐의를 받는 문흥식 전 5·18구속부상자회장이 1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불출석했다.

문씨와 문씨의 변호인 모두 이날 광주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불출석했으며 검사만 출석해 5분 안팎의 짧은 심리를 마쳤다.

문씨는 전날 영장실질심사에 출석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미리 밝힌 바 있다.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공법단체 설립을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임의단체 회원들이 5·18구속부상자회 문흥식 회장의 국립 5·18민주묘지 출입을 막기 위해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2021.05.18 kh10890@newspim.com

사고 이후 3개월여 간 미국으로 출국한 문씨는 구속을 면하기 어렵다고 보고 방어권 행사를 포기한 것으로 풀이된다.

법원은 서류 심사만으로 문씨에 대한 구속 여부를 정할 것으로 보인다.

문씨는 브로커 A(73) 씨와 공모해 2015년부터 2019년 사이 5차례에 걸쳐 조합과 계약을 맺게 해주는 대가로 철거업체 2곳·정비기반업체 1곳의 관계자들로부터 억대의 돈을 받아 나눠 가진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각종 하청 공정별 계약 관련 청탁·알선 활동에 나서 또 다른 업체 3곳 관계자 등으로부터 수십억원을 챙기거나 하청 수주 업체 간 담합 행위에 가담해 공정한 입찰 경쟁을 방해한 혐의도 받고 있다.

kh108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