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현대차 울산4공장 1~2라인 가동 중단…3~5공장도 특근 취소

코로나 확산 말레이시아발 반도체 대란 때문
울산 1~2라인 이외 나머지 생산 라인도 줄줄이 특근 취소
현대차 "그룹 차원에서도 반도체 확보에 총력"

  • 기사입력 : 2021년09월14일 10:42
  • 최종수정 : 2021년09월14일 10: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으로 인해 현대자동차 아산공장에 이어 울산공장 일부 라인도 이번주 가동을 멈춘다. 울산공장은 일부 라인 가동 중단과 함께 생산 라인별로 특근을 취소하는 등 탄력 생산에 나섰다. 코로나19 및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말레이시아발(發) 반도체 대란 여파다. 

현대차기아 서울 양재동 사옥 [사진=현대차그룹]

 ◆ 울산공장 이번주 가동 중단...포터 2000대 생산 차질

14일 현대차에 따르면 울산4공장 1라인은 지난 13일에 이어 이날도 가동을 중단한다. 2라인은 전날부터 오는 17일까지 가동 중단이다. 1라인은 스타리아와 펠리세이드를, 2공장은 포터를 각각 생산하고 있다.

이번 1라인과 2라인 가동 중단은 차량용 반도체 공급이 부족한 데 따른 것이다. 해당 부품은 디젤 차종에 적용되는 요소수 분사 제어기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포터의 경우 약 2000대의 생산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해당 생산 라인 외에 아이오닉5 등을 생산하는 울산1공장과 4공장은 오는 18일과 24일 예정된 특근을 취소했고, 아반떼 등을 만드는 3공장, 투싼과 넥쏘 등을 생산하는 5공장 등은 18일 특근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울산공장과 함께 쏘나타와 그랜저 등을 생산할는 아산공장도 15~17일 생산을 중단할 예정이다. 지난 9~10일 가동 중단에 이어 13일 가동을 재개했으나 반도체 수급난이 심화돼 다시 생산을 중단한 것이다.

울산공장과 아산공장에 생산 차질 생기면서 소비자에게 인도될 신차 일정도 다소 밀릴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내년 차량용 반도체를 발주한 만큼, 올해 남은 4개월이 반도체 수급난의 최대 위기로 보고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재고량 조절 등을 통해 생산 차질을 최소화하고 있다"며 "계열사 뿐만 아니라 그룹 차원에서도 지속적으로 차량용 반도체 확보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차 울산 공장[사진 현대차]

 ◆ 현재로선 반도체 수급난 해소 '불가'

글로벌 주요 완성차 업체가 반도체 수급난을 겪고 있는 가운데 현대차는 지난해부터 반도체 수급난이 장기화될 것으로 보고, 재고 확보에 나섰다. 하지만 최근 동남아 지역의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델타 변이 확산으로 인한 현지 공장 및 협력업체의 가동 중단이 이어지게 됐다.

단적으로 인구 3300만명의 말레이시아는 지난 7월부터 최대 일 1만명씩 늘어나면서 누적 확진자 100만명을 넘어서는 등 현지 주요 공장의 가동률도 하락하게 됐다. 말레이시아는 전 세계 차량용 반도체의 약 7%를 공급하고 있다.

현대차도 말레이시아 협력업체로부터 엔진 컨트롤 유닛(ECU) 반도체 소자를 받아 국내 부품 업체가 완제품을 생산하는 방식이다. 현대차와 기아, 제네시스 등에 탑재되는 세타 엔진의 ECU 반도체가 부족한 탓에 생산 조절이 불가피해보인다.

말레이시아는 약 20여개의 반도체 공급 업체가 모여 있는 동남아 최대 규모의 차량용 반도체 생산국이다. 독일 인피니온과 스위스 ST마이크로 등 주요 차량용 반도체 생산 공장이 제너럴모터스(GM), 폭스바겐, 토요타 등 전 세계 주요 완성차 업체에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문제는 반도체 수급난을 해소하기 위한 해법이 없다는 것이다. 통상 차량용 반도체의 리드타임(발주부터 납품까지의 소요시간)은 약 6~10개월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품을 발주하더라도 수급까지 상당한 시일이 걸리기 때문에 수급에 대한 위기감이 고조되는 것이다.

특히 차량용 반도체는 가정용 및 산업용 반도체 보다 높은 안전성이 요구돼 대체가 불가능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통상 가정용 및 산업용 반도체 수명이 5~10년이지만 차량용은 15년 이상이다. 사용 조건도 영하 40도에서 영상 150도를 버텨야 한다.

반도체 업체로선 차량용 반도체 수익성이 낮고, 전체 반도체 시장의 10% 미만이어서 생산 확대가 쉽지 않다. 미국 인텔은 유럽에 차량용 반도체 공장을 건립하기로 하는가 하면 반도체 위탁생산 점유율 1위인 대만 TSMC와 중국 SMIC은 중국 난징과 상하이에 차량용 반도체 공장을 짓기로 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자동차용 반도체 관련 보고서에서 "반도체 부족 요인은 주문자 부착 생산(OEM)에 의한 수요 증가와 한정적인 반도체 공급에 따른 것"이라며 "두 문제가 해소되지 않는 한 관련 사태가 풀리지 않는다"고 내다봤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