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기자수첩] 취업·결혼·육아 3중고인데…소리만 요란한 청년대책

  • 기사입력 : 2021년09월13일 16:31
  • 최종수정 : 2021년09월13일 16: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민경하 기자 = 지난 주말 하루에 예식을 두번 하는 특이한 결혼식을 다녀왔다. 거리두기 지침으로 예식 참석 가능인원이 49인 이하로 제한되자 잔여 시간을 구입한 것. 신랑·신부는 가족·친척들과 친구·직장동료를 각각 나눠 3시간 사이에 결혼식을 두번 올렸다. 

민경하 경제부 기자

학교 선배는 지난해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었다. 결혼식을 미룬 지난 1년간 코로나 상황은 더 나빠졌고 정부의 실내 거리두기 지침은 더 엄격해졌다.

공정거래위원회는 계약서가 없을 경우에만 분쟁조정 기준이 될 수 있는 아무 도움도 되지 않는 지침을 내놨다. 마치 결혼식을 올리면 잘못인 것 같은 상황에 신혼부부들 사이에서는 '결송하다(결혼해서 죄송하다)'는 웃픈 합성어가 유행이다. 

돈도 고생도 두배씩 들었을 테지만 그는 애써 웃으며 후련하다는 말을 남겼다. 축의대 한켠에 쌓여있는 수백개의 주인 없는 답례품들이 심정을 대변하는 듯 했다. 

결혼식에서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은 걱정이 많았다. 한 친구는 집을 걱정했다. 2년 전 계약한 투룸 전셋집이 공사에 들어가게 돼 새 집을 구하는 중인데 전셋값이 크게 올라 원룸을 알아보고 있다고 했다. 설상가상으로 대출금리가 오르고 신용대출도 막혀 부모님께 다시 손을 벌릴 지 고민하고 있었다.

올해 초 아이를 낳은 친구 부부는 베이비시터를 구하지 못해 걱정이 많았다. 4개월 후면 아내 육아휴직이 끝나는데 시터 비용이 만만치 않다는 설명이다. 친구 본인은 회사를 옮긴지 얼마 안돼 육아휴직을 벌써부터 쓰기 부담스럽다고 했다. 결국 서울에 사는 부모님께 육아를 부탁해야 할 처지라 고민이 많은 표정이었다.

올해로 30대에 접어든 친구들은 기획재정부를 출입하는 내게 우리를 위한 정책이 있냐고 물었다. '4개 부처에 청년전담부서가 생기고, 국가장학금 지원이 늘어나고, 월세를 지원하고...'. 지난달 정부가 발표한 청년대책을 되짚어 봤는데 딱히 친구들이 원하는 답은 아닌 듯했다. '우리가 청년이 아닌가 보다' 우스갯소리가 들려왔다.

바늘 구멍보다 좁은 대학입시를 지나온 청년들은 또 다른 장벽을 마주하고 있다. 대기업은 물론 중소기업에도 공채가 사라져 경력직만 뽑는 채용시장, 월급보다 수십배 빠르게 오르는 부동산 가격, 늘어나는 조세부담과 사회보험료 등등.

주위에는 차라리 혼자 살겠다는 소리가 많다. 직장은 서울에 있는데 살 수 있는 집은 서울에 없고 결혼할 사람이 있어도 결혼할 돈이 없기 때문. 10년 전 연 33만건에 달했던 혼인 건수가 지난해 21만4000건까지 떨어진 이유는 단순하다. 하지만 아직도 누군가는 '청년들이 공부를 안해서, 결혼을 안해서, 애를 안 낳아서'라고 한다.

지난 11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은 청년정책 콘퍼런스 영상 축사를 통해 "청년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적극적으로 소통해 그 결과가 정책과 예산에 직결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내년도 편성된 청년관련 예산은 23조5000억원이다.

대선을 앞두고 청년층 지지율이 떨어지자 부랴부랴 급조한 '대책' 말고 청년들에게 필요한 '정책'이 나오길 기대해 본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