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현대건설기계, 원격진단 서비스 '프로액트 케어' 글로벌 시장 확대

북미지역 7개월간 시범운영…이달부터 국내·동남아 시장 적용
장비 이상 시 사전 감지 통한 원격 조치로 장비가용시간 극대화

  • 기사입력 : 2021년09월09일 16:32
  • 최종수정 : 2021년09월09일 16: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지혜 기자 = 현대제뉴인 계열사인 현대건설기계가 이달부터 건설장비 원격 고장진단 서비스 '프로액트 케어(Proact Care)'를 국내 및 동남아 시장으로 확대·적용한다고 9일 밝혔다.

프로액트 케어는 정보통신기술(ICT)과 디지털 기술을 활용, 장비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분석해 이상 발견 시 즉각적인 조치를 지원하고, 고객 요청 없이도 사후관리(AS) 담당자가 고장 징후를 인지해 사전에 해결할 수 있는 고객 장비관리 서비스다.

프로액트 케어는 현대건설기계의 장비 원격 관리시스템인 '하이메이트(Hi MATE)'를 기반으로 구현된다.

[사진=현대건설기계]

현대건설기계는 올해 2월부터 북미지역에서 프로액트 케어 서비스를 운영한 결과 장비의 다운타임(고장으로 인한 장비 가동 불가 시간)이 최소화되고, 고장을 초기 조치할 수 있게 됨으로써 구매 고객으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현대건설기계는 시범 운영 성과를 바탕으로 이달부터 프로액트 케어 서비스를 국내 시장은 물론, 하이메이트 보급율이 높은 대양주와 동남아 시장을 중심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이어 오는 2022년까지 주력 시장인 중국, 유럽 등의 지역에도 프로액트 케어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제공함으로써 고객 만족도를 높여나갈 예정이다.

특히 현대건설기계는 프로액트 케어 운영을 통해 장비에서 획득한 정보와 고장 상황 조치 결과를 데이터베이스화 해 앞으로 다양한 상황에서 정확한 가이드를 제공하는데 활용함으로써 브랜드 신뢰도를 높여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엔진의 경우도 글로벌 엔진 제조사인 미국 커민스와의 협업으로 개발한 엔진 원격진단 기능을 활용해 핵심 고장 원인과 조치 사항을 제공하며 브랜드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용성 현대건설기계 하이케어센터장은 "ICT를 활용한 스마트 서비스를 확대해 장비의 사후 관리에 더욱 신경 쓸 계획"이라며 "서비스의 안정성을 높여 장비의 가용 시간을 보장함으로써 고객 만족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wisdo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