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현대건설기계, 물류창고용 수소지게차 개발 추진

에스퓨얼셀과 '수소전지 지게차 보급확대' MOU 체결

  • 기사입력 : 2021년08월17일 11:43
  • 최종수정 : 2021년08월17일 11: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현대중공업그룹 건설장비 계열사인 현대건설기계가 1~3톤급 소형 수소지게차 개발에 나서며 시장 선점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건설기계는 최근 수소 연료전지 전문기업 에스퓨얼셀과 '수소 연료전지 지게차 보급 확대를 위한 공동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소형 수소지게차 공동개발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사진= 현대건설기계]

이번 협약에 따라 현대건설기계는 수소지게차 생산과 파워팩 제어 및 통신시스템을, 에스퓨얼셀은 수소 연료전지 파워팩의 개발과 생산을 담당한다.

이로써 현대건설기계는 수소지게차 라인업을 확대해 다가올 친환경 지게차 시장에서 선도적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고 에스퓨얼셀은 향후 안정적인 수소팩 공급처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양사가 공동개발하는 지게차용 수소 연료전지 파워팩은 보다 안정화된 출력 성능을 기반으로 1회 충전 시 최대 8시간까지 작업이 가능하다.

수소 연료전지는 수소와 산소를 결합시켜 전기를 발생시키는데 에너지효율이 높고 오염물질이 발생하지 않는 친환경 대체에너지로 각광받고 있다.

수소 연료전지 활용이 활성화된 미국에서는 누적 3만대 이상의 수소지게차가 판매돼 월마트, 아마존 등과 같은 대형 물류창고에서 활용되고 있다.

현대건설기계는 국내에 수소충전소 등 관련 인프라가 구축될 것으로 예상되는 오는 2023년까지 소형 수소지게차의 상용화를 완성할 방침이다.

에스퓨얼셀은 현재 국내 건물용 연료전지 시장에서 50% 이상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올해 6월에는 기술력을 인정받아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수소전문기업'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황종현 현대건설기계 산업차량 R&D부문장은 "현대건설기계는 지난 2020년 현대모비스와 함께 국내 최초로 5톤급 중형 수소지게차 개발에 성공한 바 있다"며 "이번 에스퓨얼셀과의 협업을 통해 물류창고에 특화된 1~3톤급 소형 수소지게차까지 제품군을 확대해 친환경 물류사업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