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원희룡, 자영업자 차량 시위 참가…"협조 정신 악용해 영업 제한"

차량 시위 경찰 진압에 "평화적 의사 표현 탄압"
"文, 자영업자 피 맺힌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 기사입력 : 2021년09월09일 10:41
  • 최종수정 : 2021년09월09일 10: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9일 문재인 정부를 향해 "시간 제한, 인원 제한, 업종 제한 하면서 만만한 자영업자들의 협조 정신을 악용해 실정에 맞지 않는 영업 제한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원 후보는 지난 8일 밤 11시부터 9일 오전 1시 30분까지 여의도 환승센터에서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의 심야 차량 시위에 참석했다.

이날 차량시위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반대하는 자영업자들이 전국적으로 동시에 진행했다. 서울 지역은 양화대교 북단부터 참여 차량이 행렬을 이루면서 강변북로·하남대교·올림픽대로를 거쳐 여의도까지 이어졌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지난 8일 밤 전국자영업자비대위 코로나19 방역 지침 수정을 요구하는 차량시위에 참석해 피켓을 들고 있다. [사진=원희룡 캠프 제공] 2021.09.09 taehun02@newspim.com

원 후보는 이창호 전국자영업자비대위 서울지부장과 이종민 전국자영업자연대 대표를 만나 "저도 힘을 보태겠다고 약속을 했기 때문에 약속을 지키러 왔다"고 차량시위에 참석한 배경을 밝혔다.

원 후보는 지난달 29일 이창호 지부장과 만난 자리에서 차량시위 일정이 있을 때 참여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원 후보는 문재인 정부를 향해 "만만한 자영업자들의 협조 정신을 악용해서 실정에 맞지 않는 영업 제한을 하고 있는 것을 즉각 처리하라"라고 일갈했다.

그는 경찰 투입에 대해서는 "지난 1987년 6월 항쟁때도 차량시위를 진압하지 않았다"며 "민주노총 8000명이 모인 곳에선 도로를 터주고, 비호를 하면서 최소한의 평화적 의사표현을 하는 것을 왜 탄합하나. 대책부터 제시하라"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날 차량 시위 주요 경로에는 경찰이 배치됐으며 검문소를 설치해 차량 행렬이 끊기기도 했다.

한편 원 후보와 더불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최재형·황교안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도 차량시위 현장을 찾았다.

최재형 후보는 "소상공인·자영업자 여러분들의 절규는 저항이 아니라 살고자 하는 몸부림"이라며 "사람을 살리려는 방역대책이 사람을 죽여서는 안 된다. 소상공인·자영업자와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황 후보는 "이 정부가 사회적 약자를 챙긴다고 했는데, 그 약자 중 약자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이라며 "말로는 지킨다고 하면서 참혹한 상황을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원 후보 역시 "자영업자들의 영업을 하게 해달라는 피맺힌 목소리를 정부가 이제 반영해야 한다"며 "방역할 것은 제대로 하고 자영업자들을 지켜줄 것은 지켜줘야 한다. 정당한 차량시위 탄압을 그만 하고 자영업자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일갈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