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한·러 북핵대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방안 논의

러측 수석대표, 차기 협의 위해 노규덕 본부장 방러 초청

  • 기사입력 : 2021년08월24일 14:07
  • 최종수정 : 2021년08월24일 14: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신호영 인턴기자 = 한·러 북핵수석대표는 24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한·러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외교부는 이날 노규덕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이고르 마르굴로프 러시아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차관과 만나 한반도 정세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서울 로이터=뉴스핌] 신호영 인턴기자 = 24일 오전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노규덕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오른쪽)과 이고르 마르굴로프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차관이 한러 북핵 수석대표 협의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08.24 shinhorok@newspim.com

노 본부장은 이번 협의에서 그간 러시아의 북미 대화 재개와 남북 협력 증진을 위한 지지와 협조를 평가했다. 그는 한반도의 안정적 상황 관리와 북한의 대화 복귀 견인을 위한 러시아의 건설적 역할을 당부했다. 

이에 마르굴로프 수석대표는 한반도 및 역내 정세 안정의 중요성과 북미·남북 대화를 포함한 관련국들 간의 조속한 대화 재개 필요성에 공감을 표했다. 또 그는 우리 정부의 대북 대화 재개에 대한 노력을 높이 평가하며 러시아도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건설적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전했다. 

특히 마르굴로프 수석대표는 차기 협의를 위해 노 본부장의 방러를 초정했다.

양측은 앞으로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해 양국 간 긴밀한 협의를 지속해 가나가기로 했다.

마르굴로프 수석대표의 이번 방한은 지난 2018년 12월 한·러 북핵수석대표 협의차 방한 이후 약 2년 8개월 만이다.

그는 오는 25일 통일부 이인영 장관을 예방한 뒤 최영준 차관과 양자 협의를 진행한다.

shinhoro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