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GAM] '1000조 시장' 마지막 개척지 우주에 투자하라

  • 기사입력 : 2021년07월31일 10:00
  • 최종수정 : 2021년07월31일 1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7월 29일 오전 11시22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마지막 개척지, 우주에 투자하라"

이달 사업가 리처드 브랜슨과 미국 아마존닷컴 창립자 제프 베이조스의 우주비행 성공을 계기로 우주 산업에 대한 투자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반 호른 로이터=뉴스핌]김근철 기자=20일(현지시간) 우주 여행에 성공한 제프 베이조스와 탑승객들이 뉴 셰퍼드 로켓의 비행 캡슐 안에서 무중력 체험을 하고 있다. 2021.07.21 kckim100@newspim.com

창업자 베이조스와 함께 유료로 손님을 태워 첫 상업 비행에 성공한 블루오리진은 연내 민간인 대상 비행을 추가 실시할 방침이고 브랜슨의 버진갤럭틱은 내년 상업 운항을 시작할 계획이다.

투자은행 모간스탠리는 '마지막 개척지, 우주에 투자하라'는 보고서를 내고 우주 산업이 현재 약 3500달러에서 2040년 1조달러가 넘는 규모로 근 30년 안에 3배가량 불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멀게만 느껴진 민간인 우주비행 시대가 한 걸음 가까워지면서 전체 산업에 대한 투자 역시 높은 관심 속에 속도를 낼 것이라는 관측인 셈이다.

◆ 우주 ETF: ARXX·ITA

현재 월가에서는 상장지수펀드(ETF) 등 우주를 테마로 한 상품들이 개발 중이다. 이미 몇 가지 상품이 시중에 나온 상황이어서 일반 투자자도 쉽게 접근이 가능하다.

대표적인 상품이 '아크 우주탐사·혁신 ETF(종목명: ARKX)'다. ARKXX는 월가의 '슈퍼스타'로 불리는 캐시 우드의 아크인베스트먼트가 운용하는 상품으로 우주 관련 제품·서비스 개발 업체에 투자한다. 장기적인 성장성 여부에 초점을 둔다.

두 번째로는 블랙록이 운용하는 '아이셰어즈 미국 항공우주·방위산업 ETF(ITA)'다. 상업·군용 항공기나 관련 부품, 기타 방산물품 제조사 등에 투자한다. ARKXX보다 광의의 개념에서 우주 산업에 투자하는 상품인 셈이다.

◆ 개별 종목: 트림블 등 8개

상장된 개별 주요 종목 중에서는 8개가 있다. CMC마켓츠는 주목할 관련 종목으로 ▲버진갤럭틱(SPCE) ▲보잉(BA) ▲이리디움 커뮤니케이션스(IRDM) ▲트림블(TRMB) ▲에어로젯 로켓다인(AERD) ▲맥사(MDA) ▲록히드마틴(LMT) ▲노스롭그루만(NOC)을 제시했다.

우주산업 규모 전망 추이 [자료= 모간스탠리]

이 가운데 가장 화제는 단연 버진갤럭틱이다. 스팩(SPAC·기업인수목적회사) 합병을 통해 2019년에 상장한 버진갤럭틱의 주가는 최근 부진에도 불구하고 연초 이후 31%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버진갤럭틱은 자체 개발한 우주선 '스페이스십2'를 이용해 내년 상업 운항을 시작할 방침이다. 회사는 1석당 약 25만달러에 운항 예약을 해 현재까지 600여명의 예매를 받았다. 투자은행 UBS는 '우주여행 기업의 대표 격'이라고 주목했다.

트림블은 ARKX의 상위 10대 보유 종목으로 올라가 올해 투자자들의 관심을 받은 종목이다. 현재는 ARKX의 포트폴리오에서 비중이 9.68%로 가장 크다.

트림플은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분야의 선두로 불리는 기업이다. 전 세계 수백만 곳의 고객사를 두고 관련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판매한다. 연초 이후 주가 상승률은 26%에 달한다.

◆ 비상장 주목 기업은?

상장하지는 않았지만 장래가 주목되는 기업도 있다. 대표적인 사례가 베이조스의 블루오리진과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다.

앞서 스페이스X도 우주 여행사 스페이스어드벤처스와 손잡고 유인우주선 '크루드래건'을 이용해 우주여행 서비스에 참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아가 현재 개발 중인 대형 우주선 '스타십'에 민간인을 태워 2023년 달 여행을 할 방침이다.

스페이스X는 위성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링크를 자회사로 두고 있다. 앞서 스페이스X의 머스크 CEO는 스타링크의 수년 내 기업공개(IPO)를 시사했으나 월가의 분석가들은 적어도 2024년까지는 상장이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

머스크 CEO는 스타링크 IPO 조건으로 현금흐름 흑자 달성을 시사했는데 분석가들은 2024년이 돼서야 가능할 것으로 본다. 블루오리진은 설립자 베이조스의 자금을 통해 운영되고 있다. 현재 상장 계획은 없는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UBS는 앞서 보고서를 내고 우주 산업의 유망주로 버진갤럭틱과 노스룹그루만, 보잉, 록히드마틴을 포함해 ▲탈레스(HO) ▲롤스로이스 홀딩스(RR) ▲다쏘에비에이션(AM) ▲에어버스(AIR)를 제시했다.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