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광양농협, 7월 들어 보이스피싱 피해 3건 막아내

  • 기사입력 : 2021년07월29일 15:57
  • 최종수정 : 2021년07월29일 15: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양=뉴스핌] 오정근 기자 = 전남 광양농협은 이달 연달아 3건의 금융사기를 예방해 고객의 소중한 재산을 지켜내는 동시에 대포통장을 통한 2차 범죄를 예방했다고 29일 밝혔다.

광양농협 직원 A씨는 최근 은행연합회를 사칭해 자동차 할부금 관련 법정관리를 피하게 해주겠다며 접근해 피해자로부터 1700만원을 편취하려던 보이스피싱을 막았다.

보이스피싱 예방 캠페인 [사진=광양농협] 2021.07.29 ojg2340@newspim.com

이 직원은 창구에서 계속해서 통화를 하며 불안한 모습으로 현금 인출을 요구하는 고객을 수상히 여겨 침착하게 전화통화를 끊게 유도한 후 진위 파악을 통해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또한 다른 직원들은 자녀를 사칭한 문자에 속아 계좌번호와 비밀번호, 카드번호, 신분증 등 개인정보를 알려주고 뒤늦게 농협을 찾아와 이러한 사실을 알린 고객의 사정을 듣고 최근 유행하는 문자사기 임을 직감하고 노출계좌 해지와 지급정지, 카드재발급, 비밀번호 변경 등 발 빠른 대처로 고객의 피해를 막았다.

사기범이 또 다른 범죄에 이용할 목적으로 노출된 고객정보를 바탕으로 비대면 대포통장까지 신규 개설한 것으로 알려져 2차 피해로 이어질 뻔 한 순간이었다.

광양농협은 금융사기 예방 및 대포통장 근절을 위한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피해예방을 위한 모니터링 활동을 적극 실시하고 있다.

허순구 조합장은 "보이스피싱 등 금융사기 수법이 나날이 교묘해지고 지능화되고 있어 고객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 드리고 고객이 금전적 피해를 입지 않도록 지속적인 직원 교육과 함께 고객 모니터링 활동에 집중해 피해를 예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ojg234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