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대전시 2차 추경 6946억원 편성…5차 재난지원금 반영

  • 기사입력 : 2021년07월29일 10:55
  • 최종수정 : 2021년07월29일 10: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라안일 기자 = 대전시가 29일 6946억원 규모의 2021년 제2회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대전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은 지난 23일 확정된 정부 제2회 추경에 대응해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방비 부담 분을 매칭하고 4차 유행으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과 소상공인, 취약계층 및 중소기업을 신속히 지원하기 위해 당초 예정보다 앞당겨 편성했다.

대전시청 전경 2020.04.20 dnjsqls5080@newspim.com

일반회계는 6836억3000만원 증가한 5조 7766억원, 특별회계는 109억8000만원 증가한 1조 409억원이다.

구체적 편성내역을 살펴보면 소득하위 88%에게 지급하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3026억원, 코로나피해 업종 공공요금지원 135억원, 소상공인 카드 수수료지원 76억원, 소상공인 균형성장 특례보증 40억원 등 코로나 피해 지원금을 편성했다.

국민지원금 3026억원 중 국비는 2561억원, 시비는 465억원이다. 5개 자치구가 추경을 통해 확보하는 175억원을 더하면 총 3201억원을 시민에 지급한다. 

시와 5개 자치구는 3201억원을 투입해 57만 8235세대에 재난지원금을 줄 예정이다.

중소기업 고용유지와 일자리창출을 위해 중소기업 신규채용 지원 106억원, 취약계층 일자리지원을 위한 희망근로사업 53억원, 대전형 뉴딜펀드 조성 12억원 등을 배정했다.

현안사업 추진과 향후 코로나19 안정기를 대비한 소비 진작 예산도 투입한다. 지역사랑상품권 605억원, 대전역세권 재정비촉진 200억원, 시내버스재정지원 271억원, 한밭도서관 국민체육센터건립 59억원 등도 포함됐다.

이번에 편성한 예산안은 대전시의회 의결을 거쳐 오는 8월 13일 최종 확정된다.

유득원 시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19 확산세로 일상이 제한되어 소상공인과 영세기업의 피해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추경예산이 확정되면 최대한 신속히 집행하여 시민의 일상회복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ra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