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IAEA "北, 지속적 핵프로그램은 안보리 결의 위반...매우 유감"

IAEA, 지난 23일 '2020 연례보고서' 발표..."일부 시설에서 활동 계속"

  • 기사입력 : 2021년07월25일 10:55
  • 최종수정 : 2021년07월25일 10: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북한의 핵프로그램이 지속되고 있어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IAEA는 지난 23일(현지시간) 발표한 '2020 연례 보고서'에서 "북한의 지속적인 핵프로그램은 명백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며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사진=IAEA 홈페이지]

IAEA는 지난해 9월 IAEA 사무총장이 북한에 대한 안전조치 적용이란 제목의 보고서를 이사회와 총회에 제출했다고 전했다.

당시 보고서에선 북한의 '강선' 시설이 영변의 원심분리기 농축 시설과 일부 특징을 공유하는 등 이곳에서 우라늄을 농축했을 가능성이 있지만, 우라늄 농축 시설인지 여부는 명확하지 않다고 보고한 바 있다.

IAEA는 이번 보고서에서 지난해 북한에서 현장 검증활동이 시행되진 않았지만 계속해서 북한의 핵 프로그램 개발을 감시하고, 안전장치 전반에 관한 정보를 평가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북한의 일부 핵 시설은 가동되지 않은 것으로 보였고, 다른 일부 시설에서는 활동이 계속되거나 더 발전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또 IAEA가 영변 핵시설 등 북한 핵 관련 시설에 대해 접근이 불가능해 운영 상태나 설계 특징, 그곳에서 일어나는 활동의 성격이나 목적을 파악하긴 어렵다는 한계점을 밝혔다.

한편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은 지난 3월에 열린 이사회에서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의 핵활동은 여전히 심각한 우려를 낳고 있다"며 "북한 핵 프로그램을 계속 감시하고 있다"고 재확인했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