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우주여행 성공한 베이조스 "최고의 날..우주로 가는 길 만들어갈 것"

  • 기사입력 : 2021년07월21일 02:58
  • 최종수정 : 2021년07월21일 07: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세계 최고 부자이자 아마존 창업자인 제프 베이조스(57)가 20일(현지시간) 자신이 설립한 블루오리진의 로켓을 타고 우주 여행에 성공했다. 

베이조스는 이날 미국 텍사스주의 반 호른에 위치한 발사 기지에서 오전 9시 12분(미 동부시간) 블루오리진의 뉴 셰퍼드 로켓에 탑승, 우주 비행에 나섰다. 

베이조스와 3명의 탑승자를 태운 뉴 셰퍼드 로켓은 발사 후 우주의 가장자리인 107km 안팎 상공에 성공적으로 도달했다. 이후 베이조스 등은 우주 상공에서 수분간 머물며 비행 캡슐 안에서 무중력 체험을 한 뒤 10분 10초만에 사막지대로 무사히 귀환했다.

베이조스와 일행들은 지구로 무사히 귀환한 뒤 캡슐에서 나와 함께 포옹하고, 샴페인을 떠뜨리며 성공적인 우주 여행을 자축했다.

베이조스는 이후 기자회견에서 "여태껏 최고의 날"이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또 "우리는 우리의 아이들과 또 그 아이들의 아이들이 미래를 건설할 수 있도록 우주로 향하는 길을 만들어나갈 것"이라면서 "큰 일도 작은출발에서 시작한다"고 말했다.  

아마존 창엄자 제프 베이조스(가운데)가 텍사스 사막지대로 무사히 귀환한 뒤 우주선 캡슐에서 내려 기쁨의 포옹을 하고 있다. 2021.07.21 [사진=로이터 뉴스핌]

베이조스는 향후 민간 우주 여행 사업과 관련, "그 수요가 매우, 매우 높다"면서 우주 여행사업 계약액이 이미 1억달러에 이른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우주 여행에는 베이조스의 동생 마크 베이조스와 82세 미국 여성 월리 펑크, 18세 네덜란드 청년 올리버 데이먼 등이 동승했다. 

특히 윌리 펑크는 1960년대 NASA의 우주 비행사로 선발됐지만, 여성이란 이유로 우주 비행에 참여하지 못한 경력의 소유자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번 우주 비행 성공으로 세계 최고 부자와 최고령, 최연소 우주인이 동시에 탄생한 셈이라고 전했다. 

베이조스 일행을 태우고 우주 여행 임무에 성공한 뉴 셰퍼드 로켓은 18.3m의 길이로 유인 캡슐과 로켓 부스터 부분으로 구성돼 있다. 별도의 우주 비행사의 도움없이 모든 작업이 무인 시스템으로 이뤄지며 재활용이 가능하다. 

앞서 영국의 억만장자 리처드 브랜슨 버진그룹 회장은 지난 11일 최초로 민간인 우주 여행에 성공한 바 있다. 그러나 당시 브랜슨 회장 일행은 86km 상공에 머물다 귀환했고, 유인 비행선에서 캡슐이 분리되는 시스템을 이용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고도 80km 이상 상공을 우주로 인정하고 있지만, 유럽 국제항공우주연맹 등은 고도 100km인 이른바 '카르만 라인' 부터 우주 공간으로 보고있다. 

베이조스와 블루오리진은 이날 무인 로켓을 이용, 카르만 라인에 도달하는 목표를 무사히 달성하면서 브랜슨 회장과 차별화에 성공한 셈이다.  

우주 여행에 성공한 제프 베이조스와 탑승객들이 뉴 셰퍼드 로켓의 비행 캡슐 안에서 무중력 체험을 하고 있다. 2021.07.21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