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폭염 전력비상] 전력수급 위기감 '고조'…전력예비율 떨어지자 수요관리 돌입

여름철 기준 2017년 이후 발령 없어
기업 참여시 LNG 발전 수준 보상 제공

  • 기사입력 : 2021년07월20일 11:32
  • 최종수정 : 2021년07월20일 11: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이번 주 기록적인 폭염이 찾아올 것이라는 예보가 이어지면서 전력수급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정부도 전력 예비율 4.2%, 예비력 4.0GW로 예측한 만큼 전력수급 관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기업(전기 사용자)의 자발적인 전기 수요 관리에 대해 전기를 발전한 것과 동등하게 보상해 주는 수요반응(DR) 제도를 발령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DR 제도는 여름철 기준 지난 2017년 2차례 발령된 이후 올해까지 발령되지 않고 있다.

20일 전력거래소는 이날 전력 수요 피크 예상 시간은 오후 4~5시, 최대 부하는 89.4GW, 공급 예비력은 9.13GW, 공급 예비율(예비전력을 수요로 나눈 백분율)은 10.2%로 예상했다.

7월 20일 전력 최대 부하전망 [자료=전력거래소 홈페이지 캡쳐 ] 2021.07.20 fedor01@newspim.com

아직은 전력 공급 예비율이 10% 이상으로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지만 이번 주 폭염이 예고돼 언제 전력수급에 빨간불이 들어올지 모르는 상황이다.

기상청은 이번 주부터 낮 최고 기온이 36도까지 치솟는 강한 폭염을 예고한 바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대기권 중상층에 발달한 고기압이 반구 형태의 지붕을 만들며 폭염을 일으키는 '열돔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경고를 하고 있어 전력대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정부는 전력수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할 경우 기업의 자발적인 전기 수요 관리에 대해 전기를 발전한 것과 동등하게 보상해 주는 DR 제도를 활용할 계획이다. 보상은 가장 비싼 발전원인 액화천연가스(LNG) 수준의 단가를 적용 받는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최근 재생에너지 보급이 확대되고 냉난방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전력수급의 변동성을 수요 측면에서도 관리할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디지털기술 발달로 각각의 설비들의 전기사용량을 실시간 측정하고 제어하는 것이 가능해지면서 미국 등 선진국에서는 전력수급 안정을 위해 전력수요를 관리하는 방안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전력수급 상황에 따라 전력수요가 조정될 수 있도록 전력거래소가 2014년부터 DR 제도를 도입해 운영중이다.

전력 예비력이 5.5GW 아래로 떨어지면 등록 수요처에서 약정한 만큼 사용량을 줄이는 방식이다. 5.5GW 이하로 떨어지지 않아도 정부가 정한 목표수요를 넘어설 경우 '피크수요 DR'이라는 또 다른 시장이 열린다.

DR 제도가 발령되면 수요관리 사업자는 상업시설, 공장, 교육시설 등 전기사용자를 모집해 해당 시설이 전기 사용량을 줄이면 전력 발전과 동등하게 보상한다. 다만 반도체 생산라인 같이 산업 특성상 긴급한 요청에 응할 수 없는 업체는 DR시장에 참여하지 않는다.

전력거래소 관계자는 "올 여름 들어 현재까지는 신뢰성 수요반응 자원은 동원되지 않고 자발적 수요반응 자원 형태로 매일 통상 100㎿ 정도만 활용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아직 DR 제도 발령 계획은 없지만 주 후반 기온상승에 따른 전력수요 증가 여부 등을 봐서 발령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