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시청률 부진에 빠지다"…저조한 성적의 청춘 로맨스 드라마

  • 기사입력 : 2021년07월19일 15:56
  • 최종수정 : 2021년07월19일 15: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드라마계에 '청춘 로맨스' 바람이 불고 있다. 종영한 드라마부터 최근 방영을 시작한 작품까지 줄 잇고 있지만 저조한 시청률로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하고 있다.

◆ tvN·JTBC·KBS까지 청춘 로맨스에…시청률 5% 넘기기 힘들다

최근 많은 청춘 로맨스 드라마가 방영됐다. tvN에서는 두 편의 청춘 로맨스 드라마를 선보였다. 하나는 지난 15일 종영한 작품이자 웹툰 원작인 '간 떨어지는 동거'이고, 또 다른 하나는 현재 방영 중인 '너는 나의 봄'이다.

'간 떨어지는 동거'는 혜리와 장기용의 첫 로맨스 코미디(로코) 작품이자 999살 구미호 신우여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 살이를 하며 펼치는 이야기를 담아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사진=tvN] 2021.07.19 alice09@newspim.com

혜리와 장기용은 각각 '응답하라 1988'과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로 연기력을 입증 받은 만큼 두 사람의 조합에 큰 기대가 쏠렸다. 첫 방송은 5.3%(닐슨, 전국 유료플랫폼 가입기준)으로 성공적인 출발을 알렸다.

하지만 2회차부터 힘이 빠지기 시작했다. 4.3%로 하락한 시청률은 4%대의 시청률을 유지하다 6회때 3.7%로 떨어졌고, 이후 계속해서 3%를 유지하다 마지막 회는 4.0%으로 초반 성적을 뛰어넘지 못한 채 종영했다.

현재 방영 중인 '너는 나의 봄'도 상황은 비슷하다. '로코 퀸'이라 불리는 서현진이 출연해 화제를 모았지만, 화제성만큼 시청률은 따라오지 못하고 있다. 저마다의 일곱 살을 가슴에 품은 채 '어른'이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는 이들이 살인사건이 일어난 건물에 모여 살게 되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이 작품에서는 서현진(강다정 역)과 김동욱(주영도 역)의 로맨스가 펼쳐지지만 힘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너는 나의 봄'은 첫 방송 3.4%로 시작해 3회 때는 0.7%P 하락한 2.7%까지 하락한 후 4회는 3.1%로 다시 회복했다. 아직 전환점을 돌지 않았고 드라마 역시 초반이다보니 시청률 반등에 성공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청춘을 내세웠지만 시청률 부진을 겪고 있는 드라마는 또 있다. 바로 JTBC의 '알고 있지만'이다. 떠오르는 스타 한소희와 송강을 필두로 내세우고,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의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를 그렸다.

또 19세 미만 관람 불가 등을 몇몇 회차에 적용하며 두 주인공의 짙은 러브라인을 그려냈지만 2.2%로 시작한 이 작품은 현재 시청률은 1%대를 유지 중이다. 청춘 스타들로 시청자들을 매혹시키려 했지만 현실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사진=JTBC, KBS] 2021.07.19 alice09@newspim.com

KBS2TV '멀리서 보면 푸른 봄'도 가수로 활동하고 있는 박지훈, 권은빈, 우다비를 캐스팅하며 시청률 상승에 일조하는 듯 보였지만 2%로 고전 중이다.

◆ 갑자기 늘어난 '청춘 로맨스'…"비슷한 장르에 지친 결과물"

이처럼 많은 방송사에서 로맨스 물을 선보이고 있지만 계속되는 시청률 부진의 늪에서 쉽게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 또 라이징 스타들을 대거 출연시키며 초반 이목을 끄는데는 성공했지만 저조한 화제성과 시청률로 굴욕을 맛보고 있다.

한 방송 관계자는 "현재 많은 청춘 로맨스, 로맨스 스릴러, 로맨틱 코미디, 판타지 로맨스 등 다양한 장르가 결합된 '로맨스 물' 작품이 제작되고 있는데 비슷한 시기에 비슷한 소재들의 드라마가 갑자기 쏟아지니 시청자 입장에선 각 드라마의 특이점을 찾을 수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청춘 로맨스의 경우 20대들의 힘든 현실을 반영하고 그 안에서 풋풋한 사랑을 그려내는데 많은 드라마에서 소재가 이미 겹치거나 이미 타 드라마에서 방송됐던 소재들이다 보니 시청자들의 입장에선 뻔한 장르로 인식되기 쉽다"며 "이번 로맨스 작품들의 시청률 부진도 비슷한 장르에 지친 결과물인 셈"이라고 덧붙였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