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취임 100일 오세훈, 코로나 방역으로 본격 '시험대'

조직개편·부동산·조직재정비 등 호평
4차 대유행으로 방역대응 도마 위
'책임론' 정치공방 여전, 리더십 시험대

  • 기사입력 : 2021년07월16일 09:15
  • 최종수정 : 2021년07월16일 09: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취임 100일을 맞았다. 부동산 규제완화 추진을 필두로 조직개편 및 조직재정비 등 임기 초반에 대한 평가는 나쁘지 않다. 관건은 코로나 방역. 최근 발생한 4차 대유행이 전국을 휩쓸면서 서울 역시 최악의 확산세를 경험하는 중이다. 이번 대유행을 어떻게 대응하고 수습하느냐에 따라 오 시장의 하반기 시정운영에 대한 평가가 결정될 전망이다.

지난 4.7보궐선거에서 승리하며 자신의 3번째 서울시장 임기를 시작한 오 시장은 16일로 취임 100일째를 맞는다. 잔여임기가 내년 6월(지방선거)이면 끝나기 때문에 취임 직후부터 적극적인 행보를 보여왔다.

◆ 취임 100일 '광폭행보', 4차 대유행으로 시정운영 '시험대'

지난 100일에 대한 평가는 우호적이다. 부동산 완화정책과 1인가구 정책, 효율성 중심의 조직개편을 비롯해 무엇보다 현직 시장의 궐위라는 사상 초유의 사태에 비롯된 조직내 혼란을 비교적 잘 수습했다는 진단이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제38대 서울특별시장에 당선된 오세훈 시장이 8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참배를 마치고 방명록을 적고 있다. 2021.04.08 photo@newspim.com

하지만 취임 석달만에 4차 대유행이라는 대형 악재를 마주하면서 그간의 호평은 의미가 퇴색된 상태다. 연일 역대 최대 확진자가 발생, 거리두기 4단계로 인한 골목상권의 고통까지 더해지면서 이에 대한 대응이 오 시장을 평가하는 가장 중요한 '기준'이 될 전망이다.

오 시장 역시 이를 의식한 듯 취임 100일 하루전인 15일 입장문을 통해 코로나 확산 차단을 위한 모두의 협력과 협조를 강조하고 나섰다. 사실상 야간통금에 준하는 '오후 6시 이후 2인 이상 집합금지' 조치 등 4단계 격상에 따른 효과는 다음주 이후부터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서울지역 확산세는 '최악'이다. 이달 1일부터 15일까지 누적 확진자는 6586명. 일평균 439명에 달한다. 이 기간동안 일일 확진자가 500명을 넘어선 경우만 7번에 달하고 특히 지난 14일에는 코로나 발생 이후 처음으로 600명이 넘는 환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서울시는 밤 10시 이후 한강공원 등 야외음주를 금지하고 공격적인 선제검사 확대로 숨은 감염자를 찾는 등 확산세 차단에 주력하고 있다. 앞선 1~3차 대유행에서 경험한 병상부족 문제를 조기해 해결하기 위해 병상확보 노력도 게을리 하지 않고 있다.

다만 아직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는 점은 불안요인이다. 일각에서는 4차 대유행 내달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어두운 전망까지 내놓고 있다. 500명까지 치솟은 확진자 규모를 얼마나 빨리 안정시키느냐가 방역 성패를 결정한 중요한 과제가 될 전망이다.

◆ '책임론' 정치공세 여전..."코로나 방역 집중하게 해달라" 호소

방역에 총력을 집중해도 부족할 상황이지만, 정치적 의도가 가미된 이른바 '오세훈 책임론'은 고민거리다. 시장이 직접 자신의 SNS를 통해 '팩트체크'에 나서며 적극 해명하고 있지만 여권을 중심으로 한 책임론 공세를 좀처럼 가라앉지 않는 모습이다.

오 시장은 "현재 거론되고 있는 책임론의 근거는 대부분 '가짜뉴스'다. 법적, 행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총력을 집중해야 할 시점에 오히려 분열을 만들고 있다. 방역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호소했다.

[서울=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오세훈 서울시장이 22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온라인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2021.04.22 photo@newspim.com

일각에서 제기하고 있는, 오 시장의 방역완화정책이 4차 대유행의 기폭제가 됐다는 주장은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게 전문가 진단이다. 이미 밝혀진 것처럼 오 시장이 추진했던 완화책은 정부 반대로 적용되지 않았는 이유에서다. 

일부 자치구에 시행된 헬스클럽·스크린골프 영업연장(서울형 상생방역)은 관련 시설에서 단 한건의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음이 검증된바 있다.

다만 최근 의료계에서는 오 시장이 도입한 자가검사키트가 숨은 감염 확산의 원인 중 하나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정확도가 낮은 자가검사키트에서 음성으로 나왔지만 실제로 양성인 사람들이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n차 전파를 발생시켰다는 설명이다. 사실로 확인될 경우 또다른 오 시장을 향한 책임론이 다시 불붙을 가능성도 무시할 수 없다.

오 시장의 남은 임기는 약 11개월. 내년부터 대선(3월)을 시작으로 지방선거(6월)로 이어지는 선거정국을 감안하면 시정에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 6개월 정도에 불과하다. 이번 4차 대유행을 어떻게 대응하느냐가 남은 임기는 물론, 재선까지 노리는 오 시장의 시정능력을 평가하는 중요한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