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오세훈 '청년 백신 우선접종' 건의에 "지자체에 자율권 줄 것"

"이스라엘 스왑 물량 중 34만회분 긴급지원...내일부터 접종"
"8월초 300만명분 지원, 지자체에서 우선순위 정하도록 해"

  • 기사입력 : 2021년07월12일 18:34
  • 최종수정 : 2021년07월12일 18: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청와대는 12일 오세훈 서울시장이 청년층에 대한 백신 우선접종을 요청한 것과 관련,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 접종 우선순위를 정할 수 있도록 자율권을 주기로 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의 서면 질의응답을 통해 "수도권, 특히 서울, 경기도의 상황을 고려하여 이스라엘 스왑 물량 중 상당 부분인 34만 회분을 긴급하게 지원하여 내일(13일)부터 접종하도록 배송했다"며 "8월 초까지 전국 자치단체에 총 300만 명분의 백신을 지원하여 지자체 차원에서 접종 우선순위를 정하여 접종하도록 자율권을 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수도권 특별방역점검회의에 참석한 수도권 광역단체장들이 회의 자료를 검토하고 있다.오른쪽부터 이재명 경기지사,박남춘 인천시장, 오세훈 서울시장. [사진=청와대] 2021.07.12 photo@newspim.com

이어 "수도권을 포함하여 각 자치단체는 청장년층을 포함하여 접종 우선순위를 정하여 접종할 수 있음을 질병청장이 회의에서 설명했다"고 말했다. 

앞서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수도권 특별방역점검회의에서 "활동량 및 접촉 인원이 많은 젊은층의 확진자 수는 증가하나, 백신예방 접종 우선순위에서 제외되어 있다"며 청년층 조기 접종 시작을 위한 100만 회분 추가 배정을 요청했다.

그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자가치료를 언급한 것과 관련, "이재명 지사는 무증상, 경증인 만12세 이하 소아 확진자, 만12세 이하 또는 돌봄이 필요한 자녀가 있는 확진 보호자 등을 대상으로 한 경기도 홈케어 시스템 사례를 설명하며, 대상 확대를 건의했고 오세훈·박남춘 시장도 동의 의견을 내면서 논의가 이뤄졌다"며 "정부 입장은 질병청장이 '실행 가능성, 관리체계 등 실무적인 검토를 거쳐 향후 지자체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답변했다"고 말했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