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오세훈 "중대본 합의없는 방역완화 없었다, 가짜뉴스 법적 대응"

SNS 통해 책임론 해명, 가짜뉴스 엄청 대응

  • 기사입력 : 2021년07월15일 13:59
  • 최종수정 : 2021년07월15일 13: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최근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4차 대유행 '서울시 책임론'에 대해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밝히며 반박했다. 중대본과 합의없는 방역완화정책을 진행한 적이 없다는 설명이다. 방역 신뢰도를 무너뜨리는 가짜뉴스는 법적, 행정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오 시장은 15일 자신의 SNS를 통해 "가짜뉴스로 방역 최일선에 있는 의료진과 정부 관계자들, 공무원 등이 힘들어하고 있다. 서로를 갈라치기 하고, 남탓만 하는 것은 방역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서울형 상생방역을 둘러싼 오해와 억측들을 반박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8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자치구 코로나19 특별방역대책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07.08 yooksa@newspim.com

우선 가장 큰 논란을 낳고 있는 4차 유행 책임론에 대해 "중대본과 합의되지 않는 방역완화조치를 진행하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취임 후 자영업자들의 고통을 줄이기 위해 업종별 맞춤형 방역을 제안한바 있지만 중대본 협의 결과에 일부 실내체육시설에 한해 제한적으로 시행했다는 설명이다.

실제로 오 시장의 서울형 상생방역은 지난 6월 12일부터 한달동안 마포구와 강동구 소재 체력단력장과 실내골프연습장 중 신청업체만 대상으로 이뤄졌다. 참여 업소는 마포구 60곳, 강동구 61곳에 불과하며 해당 기간동안 이들 업종에서 감염이 발생한 사례는 없다.

서울시가 역학조사TF팀 해체를 지시했다는 주장도 사실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오 시장은 "지난 2월, 퇴직과 현장 복귀 등으로 조사관 수가 변동된 것을 두고 과장된 프레임이 난무하고 있다. 3~5월 역학조사관을 줄였다는 보도와 관련해, 3월 31일 기준 90명이었고 4월에 73명으로 줄어든 것은 시립병원의 한시적 역학조사관 퇴사와 복무만료 등의 사유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현재는 75명이다. 또한 해체했다고 하는 역학조사TF는 만들적도 없는 조직"이라고 반박했다.

서울시는 이같은 역학조사 지원인력 감축설과 역학조사TF 해체설을 검증없이 보도했다는 이유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를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정정보도 청구)한 상태다.

또한 자가검사키트 구매 과정에서 의혹이 발생, 시민감사가 결정됐다는 것 역시 확정된 사안은 아니라고 말했다. 다만 자체 조사 결과 일부 사업이 사후 의결한 경우가 있었음은 인정했다.

오 시장은 "앞으로는 아무리 긴급한 상황이라 하더라도 철저하게 절차와 원칙을 지키겠다"며 유감의 뜻을 밝혔다.

병원종사자 검사지원을 서울시가 일방적으로 중단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서울시병원회에서 중지를 요청해온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코로나 중증 환자 병상 운영 지원금을 줄였다는 주장과 관련해서는 "지원금은 중앙사고수습본부 기준을 토대로 책정된다. 서울시 별도 지원은 애당초 없었다"고 일축했다. 아울러 코로나 비상대책회의 개최에 소극적이라는 지적에도 사실과 다름을 해명했다.

오 시장은 "가짜뉴스 유포자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대응하겠다. 악의적인 일부 내용에 대해서는 법적, 행정적 절차에 착수했다"며 "앞으로도 온 힘을 다해 코로나 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중대본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