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중동

이스라엘서 '델타 플러스' 돌파 감염 해외유입 사례 나와

  • 기사입력 : 2021년07월08일 08:52
  • 최종수정 : 2021년07월08일 08: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이스라엘에서 코로나19(COVID-19)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한 번 더 변이를 일으킨 '델타 플러스' 변이 감염 사례가 나왔다. 

이스라엘에서 델타 플러스 감염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며, 돌파 감염 및 해외 유입 사례로 알려졌다.

이스라엘 텔아비브의 이동식 코로나19 백신 접종센터 현장. 2021.07.06 [사진=로이터 뉴스핌]

7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일간 하아레츠에 따르면  해외에서 이스라엘로 입국한 여성이 델타 플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여성은 백신 접종을 마쳤기에 돌파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매체는 해당 여성이 어느 국가에서 왔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입국 후 해당 여성과 접촉한 남성도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변이 바이러스 확인을 위한 유전체 분석에 들어갔다.

델타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의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전염력이 2배 세고, 영국에서 처음 보고된 알파 변이 바이러스보다도 최대 60% 전염력이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델타가 진화한 델타 플러스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알려진 내용은 많지 않다. 다만, 이스라엘 보건부는 94% 예방효능을 보이던 화이자 백신이 최근 분석 결과 64%로 효능이 30%포인트 떨어진 것을 확인했다며 델타 변이를 원인으로 지목했다.

이스라엘의 최근 2주 신규 확진 사례를 보면 90% 정도가 델타 변이 감염이다. 

백신 접종 현황을 보면 전국민의 63%가 최소 한 번 주사를 맞았다. 2차 접종률은 57%다. 

화이자 백신을 맞추는 이스라엘은 현재 12세 이상 청소년들에 대한 접종이 한창이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