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종합] 정용진, 이베이 인수전서 최종 승자됐다...온·오프라인 공룡 탄생

이마트, 3.4조에 이베이코리아 80% 지분 인수
정용진, 4400억 차로 신동빈 따돌려...롯데, 지분 80%에 3조원 써내

  • 기사입력 : 2021년06월24일 17:05
  • 최종수정 : 2021년06월24일 17: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에서 최종 승자가 됐다.

국내 전자상거래(이커머스) 업계 3위인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하는 이마트는 단숨에 이커머스 2위 사업자 반열에 오르게 됐다. 정 부회장이 향후 그룹 통합 온라인몰인 SSG닷컴과 시너지 극대화를 위해 어떤 묘책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진=신세계] 2020.06.04 nrd8120@newspim.com

◆이마트, 3.4조에 이베이코리아 80% 지분 인수...온·오프 유통공룡 탄생 

이마트는 24일 미국 이베이 본사와 이베이코리아 지분 80.01%를 3조4404억원에 인수하기 위한 지분 양수도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공시했다.

앞서 이베이 본사는 이날 이사회를 열어 이마트에 지분 80%를 매각하기로 하는 안건을 의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베이코리아의 나머지 지분 20%는 이베이 본사가 계속 보유하는 것으로 결론이 났다.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이베이코리아 매각 개요. 2021.06.07 nrd8120@newspim.com

신세계그룹이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하면서 국내 온·오프라인 유통 공룡이 탄생하게 됐다. 이마트는 대형마트 업계 1위 사업자다. 동시에 이커머스 시장에선 점유율 2위 사업자 반열에 올라서게 됨에 따라 재계 5위인 롯데도 못 이룬 국내 유일 온·오프라인 강자로서 거듭나게 됐다.

현재 SSG닷컴의 이커머스 시장 점유율은 미미하다. 전체의 3%(지난해 말 거래액 기준)에 불과하다. 쿠팡의 약 4분의 1 수준으로 한참 뒤처져 있다.

지난해 이베이코리아의 점유율은 12%에 달한다. 현재 네이버, 쿠팡에 이은 3위 이커머스 사업자다. 오픈마켓으로 좁혀보면 네이버에 이어 2위다. 이에 이마트의 시장 점유율은 15%로 수직 상승하게 됐다.

거래액도 대폭 늘어난다. SSG닷컴의 거래액은 약 4조원으로 추정된다. 이베이코리아(20조원)를 합산한 총 거래액은 약 24조원으로, 이커머스 1위 사업자인 네이버쇼핑(27조원)에 이은 2위로 올라선다. 지난해 기준 2위 사업자인 쿠팡(22조원)을 앞선 규모다.

신세계 측은 "미래 유통은 온라인 강자만이 살아남을 것"이라며"이번 인수는 단순히 기업을 사는 것이 아니라 시간과 기회를 사는 딜"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지난해 이커머스 거래액과 점유율. 2021.03.11 nrd8120@newspim.com

◆정용진 승부수 통했다...4400억 차로 롯데 따돌렸다  

재계에선 정 부회장의 승부수가 통했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당초 인수 후보군으로 꼽힌 다수의 기업들은 이베이 측의 희망 매각가격(5조원)보다 한참 적은 3조원 이하를 적정가로 평가했다. 롯데도 이베이코리아 지분 80%에 3조원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홈플러스 운영사인 MBK파트너스도 이베이코리아의 기업가치를 3조원 이하라고 판단해 본입찰에 불참했다.

하지만 정 부회장의 생각은 달랐다. 롯데보다 약 4400억원을 더 써낸 것이 신의 한 수가 됐다.

정 부회장은 "얼마가 아니라 얼마짜리로 만들 수 있느냐가 의사결정의 기준"이라며 이베이 인수에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이는 올 초 신년사에서 '반드시 이기겠다는 근성'을 주문한 것과 일맥상통한다.

이베이를 인수하게 되면 이마트 부문 내 온라인 비중이 약 50%에 달해 미래사업의 중심 축이 온라인과 디지털로 대전환하게 된다.

신세계는 이를 시작으로 다가올 미래를 위한 '디지털 에코시스템' 구축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마트, 신세계백화점 등 기존 오프라인 유통뿐 아니라 최근 인수한 SSG랜더스 야구단 및 이베이와 SSG닷컴 등 온라인 종합 플랫폼까지 갖추게 된다. 언제, 어디서나 모든 고객과 만날 수있는 완전한 '온-오프라인 360에코시스템'을 완성하게 되는 셈이다.

또한 최근 국내 엔지니어 확보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이번 인수를 통해 이베이의 숙련된 IT 전문가를 얻게 됨에 따라 온라인 사업의 규모와 성장의 속도를 가속화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그동안 신세계그룹이 국내 최고 유통기업으로서 쌓아온 오프라인 운영 노하우와 물류 역량을 이베이와 결합해 시너지를 극대화 한다는 구상이다. 장보기부터 라이프스타일 카테고리 전반에 걸친 종합플랫폼을 확고히 구축하고 통합 매입으로 가격경쟁력 확보도 가능해짐에 따라 '완성형 이커머스 모델'에 다가설 것으로 보인다. .

이마트는 최첨단 온라인 풀필먼트 센터를 보유하고 있는 SSG닷컴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향후 4년간 1조원 이상을 온라인 풀필먼트 센터에 집중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경기도 김포시 고촌읍에 위치한 SSG닷컴의 최첨단 자동화 물류센터 '네오003' 전경 [사진=신세계 제공] 2019.12.19 nrd8120@newspim.com

특히 신세계그룹의 오프라인 거점을 온라인 물류 전진기지로 활용해 물류 경쟁력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이는 당일배송 등을 통해 셀러 경쟁력 향상은 물론 이베이의 대량 물량을 기반으로 센터 가동률을 높여 투자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강희석 이마트 대표이사는 "이베이 인수는 온라인이 아니라 유통판 전체를 재편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nrd81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