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탈원전 재고 및 신한울 원전 3·4호기 건설 재개' 국민청원, 1만3000명 돌파

박수영 의원, 페이스북에 청원 글 공유·동참 호소

  • 기사입력 : 2021년06월14일 09:40
  • 최종수정 : 2021년06월14일 09: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재고하고 신한울 원전 3·4호기 건설을 재개해달라는 국민청원이 14일 게시된 지 사흘 만에 1만3000명을 돌파했다.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탈원전 철회 마지막 청원"이라며 이 글을 공유하고 "탈원전에 동의하지 않는 국민이 7할에 달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또 나왔다"며 "우리나라 원자력 한 번 더 도와주시라"고 호소했다.

지난 11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대통령님, 탈원전 부디 재고하시고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해주세요. 국민여론에 따라주세요"라는 글이 올라와 이날 오전 9시 10분 현재 1만3456명이 동참했다. 마감은 다음달 11일이다.

지난 11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온 "대통령님, 탈원전 부디 재고하시고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해주세요. 국민여론에 따라주세요"라는 글이 14일 게시된 지 사흘 만에 1만3000명을 돌파했다. 2021.06.14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청원인은 "지난 10일 발표된 에너지정책 인식조사 결과 향후 원자력 발전 비중에 대해 확대·유지 선호가 68.6%로, 축소 선호(28.7%)의 2.4배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 비율이 2배가 넘는 것은 갤럽에서 실시한 4번의 자체조사를 비롯해 지난 3년간 아홉 차례 조사에서 꾸준히 그래왔다. 일회성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더 많은 국민이 태양광보다도 원자력이 우리나라에 가장 적합한 발전원이라고 생각한다"며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국민 서명도 89만명에 육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탄소중립 실현에 원자력이 꼭 필요하다"며 "이에 대한 세계적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고, 재생에너지 여건이 아주 좋지는 않은 우리나라에는 원자력이 더욱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글쓴이는 "일반적인 오해와 다르게 원자력은 안전성이 가장 높은 발전원이고 이는 수치로 입증되어 있다"며 "원자력으로 충분히 안전하게,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 없이 저비용으로 안정적인 전력을 공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미국과의 해외 원전시장 공동 진출을 위해 원자력 산업 생태계의 회생이 절박하고 이에 꼭 필요한 게 신한울 3·4호기 원전 건설재개"라며 "신한울 3·4호기는 향후 원전 수출의 징검다리가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와대 국민청원을 공유한 박수영 의원은 "이런 류의 청원 동참이 마지막이다 생각하시고 20만명 넘기는 데 협조해 주시면 대단히 감사하겠다"며 "초기 증가세가 높아야 언론이 관심 갖고 보도한다고 한다"고 말했다. 기한 내 20만명 이상이 동의한 청원에는 청와대나 관계 부처가 공식 답변을 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청원인이 청와대 국민청원에 인용한 여론조사는 지난 10일 '에너지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협의회(에교협)'가 서울대 원자력정책센터, 원자력 노동조합 연대와 함께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해 진행한 '2021년 상반기 에너지 정책 국민 인식 조사' 다.

지난 4~7일 무작위 추출한 전국 만 18세 이상 1021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조사에서 결과 응답자의 68.6%가 원전을 확대·유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원전 안전성에 대해선 '안전하다'는 응답자가 52.5%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건설계획이 백지화된 신한울 원전 3·4호기에 대해서도 건설을 재개해야 한다는 의견이 28.6%로 반대 16.4%를 크게 앞섰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