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KLPGA] '낯선 이름'의 반격... 양호정·이승연·김희지·정지유·배경은

  • 기사입력 : 2021년06월11일 19:17
  • 최종수정 : 2021년06월11일 20: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파주=뉴스핌] 김용석 기자 = 시즌 9번째 대회에 조금은 낯선 이름들이 대거 리더보드 상단에 이름을 올렸다.

첫날 공동선두(7언더파 65타)에는 양호정과 이승연, 1타차 공동3위(6언더파)에는 김희지와 장하나, 조아연, 김해림이 자리했다.

양호정의 플레이 모습. [사진= KLPGA]
2021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1R 1번홀에서 티샷하는 이승연. [사진= KLPGA]
김희지의 플레이 모습. [사진= KLPGA]
그린을 살펴보는 늦깎이 신인 정지유. [사진= KLPGA]
현역 최고령 배경은. [사진= KLPGA]

또한 2타차 공동7위에는 '신인상1위' 송가은과 함께 루키 정지유, '현역 최고령' 배경은, 박소연, 성유진, 장수연, 박결 등이 포진했다.

공동14위(4언더파)에는 손주희와 김수지, 하민송, 박주영,김지영2가 차지했다.

대회 장소는 서서울CC다. KLPGA 대회가 처음 개최되는 코스(경기도 파주 서서울 컨트리클럽(파72/6536야드) 레이크(OUT), 힐(IN))이기도 하다. 그만큼 '코스를 잘 아는 이'들이 드물다. 대부분 이 코스에서 처음 대회를 치른다. 루키들과 그동안 우승을 차지하지 못했거나 반전의 기회를 노리는 선수들이 리더보드 상단을 차지한 이유다.

공동선두의 이승연(23·SK네트윅스)은 2019년 우승이후 아직 트로피를 추가하지 못했다. 2016년 입회한 양호정(28) 역시 트로피가 없다.

공동3위에 포진한 스무살 김희지는 루키다. '신인상 부문 3위'인 그는 'E1 채리티 오픈'과 롯데 오픈에서 2주 연속 공동7위를 하는 등 상승세를 끌어올리고 있다. '핑크공주' 조아연(21)은 2019년 신인왕(2승)을 차지한 이후 트로피를 수집하지 못했고 'KLPGA통산 6승자' 김해림(32)은 2018년 1승 이후 우승이 없다.

신인 송가은(20) 역시 지금까지 2차례 톱10을 했다. '늦깎이 신인' 정지유(25)는 7번째 대회인 롯데오픈에서 데뷔후 첫 컷통과를 한 이후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배경은은 16살의 나이로 우승, 최연소 메이저 퀸 기록을 갖고 있다.

공동13위에 포진한 손주희는 '신인상 부문 2위',  2014년 데뷔한 김수지(25)는 첫승이 없다.

이승연은 "처음 경험해보는 코스인데, 그린이 작아 어렵다. 샷을 공략할 때 그린에 올리는 것에 중점 둬야한다. 핀이 사이드에 있을 때는 공격적인 플레이 보다는 안전하게 퍼트 거리를 남겨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2주연속에 도전하는 장하나는 "처음 플레이하는 코스라 어제 연습 라운드에서 18개 홀 전부 돌면서 코스를 유심히 파악했다. 그 결과가 좋은 성적까지 이어진 것 같다. 첫 코스이기 때문에 매 홀 긴장하면서 플레이 한 것도 한 몫 한 것 같다"고 평했다.

배경은은 "그린이 작아서 아이언샷을 정확하게 치는 것이 중요하다. 그린 상태가 정말 좋았으나, 상상도 못한 위치에 핀이 꽂혀 있었다. 내일도, 모레도 핀 위치에 따라서 성적이 바뀔 것 같다"고 밝혔다.

정지유는 "코스 전장이 길지 않아 보기에 크게 연연하지 않고 편안하게 쳤다. 이 정도로 상위권인 줄은 몰랐다이다"라고 설명했다.

최진하 KLPGA 경기위원장은 "1라운드는 오전에 기상이 안 좋아 평이하게 세팅(그린스피드 3.2)됐다. 하지만 남은 라운드서 그린스피드와 핀 난도를 높혀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시즌3승을 수확한 이후 휴식후 복귀한 박민지는 시즌 첫 메이저 우승자 박현경 등과 함께 3언더파로 안나린, 배소현, 정세빈 등과 공동22위를 기록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