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여론조사] 차기 대선 캐스팅보트 '무당층' 지지도 1위 윤석열 33.7%

기사입력 : 2021년05월29일 08:36

최종수정 : 2021년05월29일 08:36

뉴스핌·코리아정보리서치, 전국 여론조사 결과
이재명, '지지정당 없음' 무당층 지지도는 17.7%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야권 유력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차기 대선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는 무당층에서 33.7%에 달하는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윤 전 총장과 함께 '2강'으로 평가받는 이재명 경기지사는 무당층에서 17.7%의 지지를 받아 윤 전 총장 지지율의 절반에 그쳤다.

지난 27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코리아정보리서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를 조사해 발표한 결과 윤석열 전 총장은 '지지정당 없음'이라고 답한 무당층에서 가장 많은 33.7%의 지지를 받았다.

뉴스핌-코리아정보리서치 조사결과 2021.05.27 [그래픽=뉴스핌]

대선후보별 무당층 지지율은 이 지사가 17.7%로 2위,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12.0%로 3위로 뒤를 이었다. 이어 유승민 전 의원, 3.2%,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2.6%, 원희룡 제주지사 1.8%, 양승조 충남지사 1.7%, 정세균 전 국무총리 1.6%, 이광재 민주당 의원 1.5%,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1.0%,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0.9% 순이다.

지지정당이 없다는 무당층 응답자들은 이 밖에 기타 후보 3.1%, 없음 17.9%, 모름 1.3%를 선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윤 전 총장은 무당층 외에 지지후보를 잘 모르겠다는 응답자 가운데서도 46.2%의 지지를 받아 18.8%를 받은 이재명 지사를 크게 따돌렸다.

윤 전 총장은 또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67.3%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다. 반면 이재명 지사는 민주당 지지층에서 59.%에 달하는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전체 응답자를 대상으로 한 조사결과를 보면 윤 전 총장은 36.4%, 이 지사는 27.5%로 양강구도를 형성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9.7%, 홍준표 무소속 의원 6.8%, 유승민 전 의원 2.8%,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1.9%, 이광재 민주당 의원 1.6%, 정세균 전 국무총리 1.4%,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1.4%, 원희룡 제주지사 1%, 양승조 충남지사 0.7% 등이 뒤를 이었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24일 전국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1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무선 ARS 100%로 진행됐고, 조사대상자 선정방법은 무작위 생성 전화번호를 통한 임의걸기(RDD)다. 총 14만7354명에게 시도해 1017명이 응답, 응답률은 3.4%다.

표본추출은 성·연령·지역별 인구 비례 할당으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통계보정은 2021년 4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연령·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s://www.nesdc.go.kr/portal/main.do)를 참고하면 된다.

medialyt@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