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산업 > 식음료

굿즈마다 값 2배로 리셀 '스타벅스 열풍'…신세계는 지분 100% 인수 검토

한국 스타벅스 매장수 매달 10개씩 생성, 美는 구조조정
'스타벅스 열풍'에 신세계, 지분 100% 인수 얘기도 잇따라

  • 기사입력 : 2021년05월17일 07:37
  • 최종수정 : 2021년05월17일 07: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그야말로 '스타벅스 열풍'이다. 스타벅스는 매년 여름과 겨울에 걸쳐 온라인 쿠폰인 'e-프리퀀시'를 모으면 다이어리 등의 '굿즈'를 주는 행사를 2003년부터 해왔다. 여름 프리퀀시를 진행하던 2018년부터 굿즈 쟁탈전이 일더니 지난해 여름부터는 매장이 열리자마자 기다려 구매하는 '오픈런'이라는 신조어까지 생겼다.

지난 13일 오전 10시 5분, 스타벅스의 온라인 쿠폰인 여름 '굿즈' 판매가 풀리자 신세계그룹 쇼핑몰인 SSG 닷컴이 다운됐다. 판매 시작 단 5분 만에 접속량이 평소의 10배로 폭증하며 홈페이지가 마비된 것이다. 홈페이지 복구 이후 30분 만에 굿즈는 '완판' 됐다. 한국은 스타벅스에 열광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국내 스타벅스 현황. 2021.05.14 jellyfish@newspim.com

◆한국 내 스타벅스 매장수는 여전히 상승세?…미국보다 스타벅스에 '진심'인 한국

현재 미국은 스타벅스 매장 수를 400개 가량 줄이는 구조조정을 단행중이다. 반대로 한국은 매장 수가 한달에 10여 개씩 늘고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스타벅스의 인기 비결이 '마케팅'이라고 진단한다. 특히 프리퀀시 적립으로 '굿즈'를 주는 것이 브랜드에 대한 충성도를 올린다는 것이다. 실제 스타벅스 프리퀀시 플래너가 도입된 2003년 당시, 스타벅스 측은 수익보다는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고 브랜드 충성도를 높이기 때문에 도입한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특히 한국 소비자들에게 효과적인 마케팅 방법이다. 스타벅스에서 프리퀀시 굿즈 마케팅을 도입한 후 동종업계도 프리퀀시 제도를 잇따라 도입했다.

우선 카페베네가 지난 2010년 플래너를 출시했고, 투썸 플레이스와 할리스, 이디야, 커피빈 등도 2013년~2014년 사이에 프리퀀시로 플래너를 증정하는 이벤트를 시작했다.

다만 여전히 프리퀀시 행사의 절대 강자는 스타벅스다. 이 때문에 지난 해에는 굿즈 17개를 받고자 스타벅스 커피 300잔을 주문한 후 굿즈만 받아서 간 웃지 못할 해프닝이 벌어지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계절별로 진행되는 '한정판' 판매이기 때문에 리셀(재판매)할 경우 가격이 두 배 이상 뛰는 것이 이 같은 해프닝으로 이어졌다고 진단한다.

한 업계 관계자는 "지금도 중고거래 홈페이지에서 올해 여름 상품인 '서머 데이 쿨러'와 '서머 폴딩 카트'는 본래 가격인 3만7000원 보다 높은 5만원에서 9만원 정도 가격선에 판매되고 있다"고 했다.

스타벅스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한국의 '스타벅스 열풍'에 놀란 신세계…스타벅스 지분 100% 인수 계획도

한국은 시장 규모와 매장 수에서 미국, 중국, 캐나다, 일본에 이은 스타벅스 5위 국가다. 지난해, 미국 스타벅스 매출은 12%, 그 외 글로벌 매출도 19% 줄었지만 한국에서는 매출과 매장 수가 모두 늘었다.

한국 스타벅스 매출은 작년 1조9284억원으로 2조원에 육박했다. 코로나로 휴점하거나 영업 시간을 줄인 매장이 많았지만 전년에 비해 3% 늘어난 것이다. 올해 1분기 매출은 5227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15% 증가했다.

신세계는 스타벅스 지분 전체를 인수한다는 계획이다. 신세계그룹이 스타벅스를 '완전 자회사화'하려는 이유는 주도적으로 사업을 펼칠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지분을 절반만 가지고 있는 현 상태에서 주요 의사 결정을 하기 위해선 미국 본사와의 협의를 거쳐야 한다. 그러나 완전 자회사가 되면 새로운 사업을 시행하는 데 있어서도 속도가 붙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신세계 그룹 관계자는 '완전 자회사'가 됐을 때의 이점에 대해 "의사결정이 빨라진다는 장점이 있다"며 "새로운 앞날을 위한 효율적이고 더 긴밀한 파트너십을 구축하기 위한 방법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선 지분구조를 일원화 하는 것이 정용진 부회장의 파격 행보에 힘을 실어 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정 부회장은 올해 들어서 주력인 유통 사업과 연관성이 떨어지는 SK와이번스 야구단을 인수하는가 하면, 네이버와의 연합전선 구축까지 파격 행보를 계속 이어오고 있다. 정 부회장이 신사업에 '스타벅스'를 활용할 수도 있는 셈이다.

이미 신세계그룹은 이마트, 신세계백화점, 스타필드, SSG닷컴 등에 스타벅스를 입점시키는 전략으로 사업을 확대해 왔다. 대표적인 것이 지난해 말 SSG닷컴에서 '스타벅스' 온라인샵을 론칭한 것이다. 당시 SSG닷컴 단독으로 한정판매한 '그린 스토조 실리콘 콜드컵' 5000개는 단 5분 만에 완판됐다.

뿐만 아니라 SSG닷컴 온라인 입점으로 '새벽배송'이 가능해지면서 신세계푸드 매출도 동반 상승했다. SSG 닷컴에서 새벽배송으로만 주문할 수 있는 스타벅스의 '간편식 샌드위치와 밀박스를 출시했는데, 출시 5일간 주문건수는 전주 대비 10%가 늘었다. 매출도 20% 가량 올랐다. 이로 인해 신세계푸드가 지난해 스타벅스를 통해 올린 매출이 전체 1조2403억원 중 약 10.9%에 해당하는 1350억원 가량이다.

신세계그룹이 스타벅스의 지분 전량을 인수해 '자회사화'를 이뤄내면 이 같은 스타벅스를 활용한 신사업 가능성이 확대되는 셈이다.

업계 관계자는 "스타벅스의 MD 사업이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있는 만큼, 굿즈 사업 등 전반으로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회사가 된다면 사업 진행도 기존에 미국 본사와 협의해야 했을때보다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