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중부발전, 온실가스 감축 통해 탄소중립 선도…중기 청정연료전환·효율개선

최빈국에 감축기술 도입해 배출권 확보
CCS 등 다양한 온실가스 감축기술 도입

  • 기사입력 : 2021년05월04일 06:00
  • 최종수정 : 2021년05월04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한국중부발전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중소기업 청정연료 전환과 효율개선을 통한 온실가스와 미세먼지 감축을 추진한다. 또 최빈국 실정에 적합한 감축기술 도입으로 탄소배출권 확보, 이산화탄소 포집·저장(CCS) 등 온실가스 감축기술 도입도 실시한다.

중부발전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국내외에서 다양한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국내에는 중소기업 청정연료 전환 지원프로그램을, 해외에서는 고효율 쿡스토브와 정수시설을 보급해 온실가스 감축뿐만 아니라 현지 국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충남 보령에 위치한 중부발전 본사 전경 [사진=중부발전] 2021.05.03 fedor01@newspim.com

중부발전은 '청정연료 전환사업'을 통해 벙커C유를 사용하는 중소기업이 청정연료인 액화천연가스(LNG)·액화석유가스(LPG)로 전환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2019년도에 충청남도 소재 32개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19개 기업이 교체를 완료해 안정적 사업기반을 마련했다.

지난해에는 민간 가스사와 협력해 전국으로 사업을 확대했고 경기도와 발 빠른 사업진행을 위해 민관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3년간 240억원을 조성해 180여개 중소기업의 초기 투자비 문제 해결로 속도감 있게 사업을 진행했다. 사업이 완료되면 10년간 온실가스 약 90만톤과 대기오염물질 6000톤을 감축할 수 있을 전망이다.

중소기업의 고효율 설비 도입을 지원 '코미-에너지 사업'을 통해 지난 2018년부터 올해까지 12억원을 지원해 64개 중소기업이 고효율 설비로 교체했다. 중소기업은 온실가스 감축뿐만 아니라 연간 1000만원 이상의 전기료 절감 효과를 볼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중부발전은 지난 2018년부터 1000만달러를 투자해 열효율이 3배 개선되고 굴뚝으로 연기가 빠지는 고효율 쿡스토브 100만대를 보급했다. 이를 통해 연간 5만명분의 현지 일자리를 창출하고 낙후된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탄소배출권 확보를 통해 지난 3월 국내 최초로 해외 배출권 국내도입을 달성했다.

방글라데시에는 도심 가정에 가스를 공급하는 배관 연결부위에서 누출되는 가스를 차단하는 청정개발체제(CDM)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가스의 주성분인 메탄은 지구온난화 지수가 이산화탄소의 25배로, 메탄 1톤은 이산화탄소 25톤을 감축하는 효과가 있다.

설비보수 여력이 없는 방글라데시 4개 가스공급사와 함께 진행하고 있고 사업이 완료되면 소외된 주민에게 청정연료 접근 기회를 제공하고 10년 동안 탄소배출권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

또한 중부발전은 연소 후 이산화탄소를 포집하는 기술개발을 위해 보령발전본부에 CCS설비를 운영하고 있다. 이 사업은 기후변화 대응 기술확보를 위해 국가연구과제로 진행됐고 2013년에 CCS 설비를 구축하고 2017년에는 압축·액화 설비를 준공했다.

지난해에는 1만시간 연속운전을 달성해 세계적인 운전기술을 입증했다. 순도 99.95% 이상인 이산화탄소 3만5000톤을 파프리카 농장과 드라이아이스 제조에 활용해 온실가스 감축기술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보령 CCS설비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발전소 이산화탄소를 포집해서 상업적으로 활용하는 비즈니스 모델이다.

또한 지난해 석탄수송선 부두 정박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감축하기 위해 벙커C유 연소발전에서 육상에서 전력을 공급하는 시스템을 새롭게 도입했다. 폐열의 수산양식장 활용, 매립지 가스 포집·연소, 축분의 에너지화 등 다양한 온실가스 감축기술을 도입하고 있다.

중부발전 관계자는 "LNG로의 연료전환을 통한 탄소배출 최소화, 신재생에너지 확대와 국내외 온실가스 감축사업 추진을 통해 탄소중립을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