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중부발전-한화에너지, 150㎿ 스페인 태양광 사업 공동개발

미국 이어 두번째 파트너십 체결
팀 코리아 구성해 공동 사업수행

  • 기사입력 : 2021년02월01일 16:28
  • 최종수정 : 2021년02월01일 16: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한국중부발전이 한화에너지와 약 150㎿ 규모의 스페인 태양광 사업 포트폴리오 공동 개발에 나선다.

중부발전과 한화에너지는 스페인 태양광 사업 포트폴리오를 공동 개발하는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1일 한화에너지 본사가 위치한 세종특별자치시에서 체결했다. 포트폴리오는 약 150㎿ 규모의 태양광 사업으로 스페인 까스띠야 라 만차(Castilla-La Mancha) 지역에 위치하고 있다.

중부발전과 한화에너지는 올해 말 착공을 목표로 하나의 팀을 구성해 스페인 태양광 사업을 개발할 예정이다. 한화에너지는 인허가부터 개발을 담당하고 중부발전은 재원조달을 비롯해 건설관리와 설비운영을 담당한다.

한국중부발전과 한화에너지는 1일 스페인 태양광 사업 공동개발 파트너십(MOU)을 체결했다. MOU 체결 후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좌)과 정인섭 한화에너지 사장(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중부발전] 2021.02.01 fedor01@newspim.com

스페인 정부는 지난해 유럽연합(EU)의 'Net-Zero' 목표 달성에 발 맞춰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전체 에너지 소비량의 42%, 전력생산량의 74%까지 확대할 계획을 세우고 적극적인 에너지전환 정책을 펴고 있다.

이러한 정책적 기반과 시장성을 바탕으로 중부발전은 지난해 전력그룹사 최초로 프리메라 태양광 사업을 통해 스페인 시장에 진출했다. 이번 한화에너지와의 공동개발을 통해 스페인에서 태양광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중부발전의 해외 신재생사업은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추진 중"이라며 "특히 스페인은 유럽 태양광 사업의 거점이 되는 국가"라고 밝혔다.

이어 "중부발전과 세계적인 태양광 사업역량을 갖춘 한화에너지와의 파트너십은 미국에 이어 두 번째"라며 "미국에서 시작한 양사의 공동개발 경험이 유럽의 스페인으로 이어져 매우 의미가 깊고 각 사의 역량을 조화롭게 발휘하여 이번 사업도 성공적으로 결실을 맺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중부발전은 미국에서 일렉트론 에너지저장장치(ESS)와 엘라라 태양광, 유럽에서 스타브로 풍력, 호주에서 달비 태양광, 아시아 지역에서 수력사업 등 신재생 에너지와 ESS 사업을 개발 및 운영 중에 있다.

한화에너지는 스페인과 이탈리아에서 약 1.7GW 규모의 태양광 사업을 개발하고 있고 최근 미국에서 글로벌 에너지 기업 토탈과 1.6GW규모의 태양광 사업개발을 위하여 합작회사를 설립했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