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중부발전, 국내 최대 100㎿ 규모 영광태양광 발전단지 준공

ESS 312㎿h까지 건설…지역경제 활성화 위해 노력
태양광 모듈·ESS 배터리 주요 기자재 100% 국산

  • 기사입력 : 2020년11월17일 14:35
  • 최종수정 : 2020년11월17일 14: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한국중부발전이 100㎿급 발전단지에 에너지저장장치(ESS) 312㎿h까지 설치한 국내 최대 규모의 영광태양광 발전단지를 준공했다.

중부발전은 17일 전라남도 영광군 백수읍 하사리 일원 폐염전 약 100만㎡ 부지에 국내 최대 규모 태양광과 태양광연계 ESS 발전단지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영광태양광 발전사업에는 중부발전, 에코네트워크, 대한그린에너지와 교보악사자산운용 등이 참여했다. 대한그린에너지와 한화에너지가 각각 태양광과 ESS 시공을 담당했다.

영광 태양광 ESS 발전단지 전경 [사진=한국중부발전] 2020.11.17 fedor01@newspim.com

영광태양광 발전단지는 올해 11월 기준 국내 최대 규모인 100㎿급 태양광과 312㎿h 용량의 태양광연계 ESS설비를 갖춰 영광 총 가구수의 2.3배에 달하는 약 6만2000여가구가 1년 동안 이용할 수 있는 연간 139GWh의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특히, 영광태양광 발전단지 건설사업은 국내 신재생산업 육성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우선 태양광 인버터를 제외한 모듈, 구조물과 배터리 등 태양광과 ESS 주요 기자재를 100% 국산으로 사용해 중국산 기자재의 국내시장 잠식우려를 불식시켜 국내 신재생산업 육성에 이바지 했다.

또한 전기와 토목, 구조물설치 등의 공사 전체를 현지 기업위주로 수행하였을 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을 위한 태양광 발전소 건설을 지원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중부발전은 이번에 준공한 영광태양광 발전단지 외에도 새만금 육상태양광사업(100㎿)과 고속도로, 산업단지 지붕, 수면, 염해부지 등 유휴부지를 활용한 다수의 대규모 태양광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2030년 까지 재생에너지 설비용량 38%와 발전비중 20% 달성을 목표로 재생에너지 사업을 확대하고 있어 명실공히 신재생에너지 선도 공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중부발전은 국내 최고의 에너지공기업으로서 에너지전환의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적극 부응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국내·외 신재생에너지사업의 양적·질적 확대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