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GS25 '남혐 인증 포스터' 논란에 들끓는 여론..."PX 계약철회" 국민 청원까지 등장

국민 청원으로 번진 GS25 '남혐 논란'...17시간 만에 3만9360명 동의 얻어
'상습적 남혐 인증' 의혹에 불매운동 확산...조직 내부서도 자성의 목소리 ↑

  • 기사입력 : 2021년05월03일 15:13
  • 최종수정 : 2021년05월03일 15: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남성혐오'(남혐) 표현이 숨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GS25의 홍보 포스터를 둘러싼 비난 여론이 거세다.

지난 2일(전날) 논란이 확산된 직후 GS25는 두 차례나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공식 사과했지만 여론은 여전히 싸늘하다. 들끓는 소비자들의 분노는 국민 청원 게시판으로까지 번졌다.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군인 비하 논란이 된 GS25 이벤트 이미지(왼쪽) , 국방부 원본 포스터. [사진=SNS 갈무리] -horz2021.05.03 nrd8120@newspim.com

◆국민 청원으로 번진 GS25 '남혐 논란'...17시간 만에 3만9360명 동의 얻어

지난 2일 밤 늦은 오후 9시께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GS25 군부대 PX 계약을 전면 철회해 달라'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현재 GS25는 2010년부터 해군과 계약을 맺고 군부대 내 PX를 독점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3월 진행된 재입찰 과정에서 계약을 따내 해군 PX 점포 277개점 수성에 성공했다. 운영 기간은 2025년 6월 30일까지다.

해군 전역자라고 신분을 밝힌 청원인은 "해군 내 복지관에 입점한 GS25가 얼마나 많은 이익을 챙겨가는지 알고 있다"며 "청춘을 바쳐 이 나라를 지키는 우리 군의 사기를 떨어뜨리는 GS25에 더 이상 이득을 줘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GS25는 국방부에서 배포한 포스터도 수정해 '군'대, '무'궁화, '새'(군무새)나 메갈리아의 상징인 손가락 모양을 그려넣어 신성한 병역의 의무를 비하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군무새는 남성들의 병역 의무에 대한 고충을 '앵무새'로 비하할 때 쓰는 단어다.

청원인은 "GS25는 군인을 비하하는 극단적 래디컬 페미니즘 집단인 '메갈리아'의 상징물을 홍보 포스터에 삽입한 것도 모자라, 여러 차례 수정요청를 했음에도 계속해서 교묘하게 로고를 삽입하는 등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행태를 보였다"고 비판했다.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 갈무리. 2021.05.03 nrd8120@newspim.com

3일 오후 2시 현재 해당 청원 글이 올라온 지 하루도 채 안 된 17시간 만에 3만9360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이런 추세대로라면 '한 달 안에 20만명 이상 국민 동의'란 청와대 답변 요건은 큰 무리 없이 충족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이번 사태의 발단은 GS25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1일부터 진행한 '캠핑가자' 행사 포스터'다.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GS25의 '캠핑가자' 행사 포스터에 '남성혐오' 인증 표식이 숨어 있다는 주장이 잇달아 제기됐다.

포스터에서 남혐 의혹이 제기된 부분은 '손 모양' 그림이다. 포스터 속 손 모양이 '메갈리아'를 상징하는 로고와 비슷하다는 지적이다.

포스터 속 영어문구인 'Emotional Camping Must-have Item'도 문제가 됐다. 누리꾼들은 마지막 알파벳을 거꾸로 세워서 읽으면 'megal'(메갈)로 읽힌다며 '남혐 인증 표시'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정치권까지 가세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젠더 갈등이 없다고 이 악물고 부정하는 분들은 이런 게 기사화되는 맥락조차도 이해 못하고 있을 듯"이라며 "핫도그 구워서 손으로 집어먹는 캠핑은 감성캠핑이 아니라 정신나간 거지"라고 말했다.

문제가 된 영어문구와 관련해서는 "해당 영어문구는 영어도 아니고 콩글리시도 아니"라며 "콩글리시는 must-have emotional camping item 정도여야 한다"고 전했다.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지난해 11월 GS25가 선보인 밤에 취하는 마카롱, 올 4월 창립 50주년 기념 이벤트 인증샷 포스터 가운데 논란이 된 달·별 모양과 손 모양 그림이 포함돼 있다. [사진=SNS 갈무리] 2021.05.02 nrd8120@newspim.com

◆'상습 남혐' 의혹에 불매운동 확산...조직 내부서도 자성의 목소리 ↑

논란에 불을 지핀 것은 과거 GS25의 포스터나 제품 포장지에서도 비슷한 사례가 확인되면서다. 실제로 일부 누리꾼들은 '캠핑가자'와 국방부 홍보 포스터 외 과거 유사한 사례를 소환하며 "예전부터 남성 고객을 기만했다"고 열을 올리고 있다. 블라인드에서 한 누리꾼은 "GS25 말고도 편의점은 많다"며 "한 번은 실수라고 하겠는데 두 번은 선을 넘어선 것"이라고 불매하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예를 들어 지난해 11월 GS25가 선보인 '밀크앤허니X유어스 마카롱에 취한 밤' 포장지 하단 좌측에는 이번에 논란이 된 '달과 별 모양'이 확인됐다.

올해 4월 행사 포스터에서도 문제의 표식은 발견됐다. GS25가 지난달 진행한 '50주년 기념 레트로 상품 인증샷 이벤트'의 포스트 속에서도 비슷한 '손 모양' 이미지가 포함돼 있어 누리꾼들 사이에서 회자되고 있다.

남혐 논란이 불거진 지 이틀째를 밎았지만 비난 여론은 좀처럼 잦아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심지어 불매운동이 빠르게 확산하는 분위기다. 현재 GS25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4000개 넘는 댓글이 달린 상태다. 댓글은 사측이 발표한 사과문에 진정성이 없다는 점을 꼬집거나 불매운동을 하겠다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이처럼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진 것은 논란 초기 '미흡한 대응' 탓이라는 평가가 많다. 논란이 된 해당 포스터를 수정하는 과정에서 소비자들의 의견은 무시한 채 수정을 거듭하다 논란을 키웠다는 것이다. 

실제 GS25는 누리꾼들의 관련 항의가 이어지자 즉각 포스터를 수정하고 사과했다. 1차 수정 당시 손 모양과 소시지 이미지를 삭제하고 다시 업로드했다.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남혐 표식 의혹이 제기된 GS25 캠핑가자 포스터 갈무리. 2021.05.03 nrd8120@newspim.com

1차 수정안은 논란을 잠재우기는커녕 오히려 기름을 부은 셈이 됐다. '관학 여성주의 학회'의 심볼인 '달과 별 세 개'로 구성된 표식을 되레 추가하고 논란의 영어문구는 그대로 남겨두면서다. 관악 여성주의 학회는 2013년 출범한 서울대 학내 페미니즘 동아리다.

"왜 영어문구는 삭제하지 않았느냐"는 비난이 일었고 이후 해당 문구를 삭제한 2차 수정안을 내놨지만 논란이 수그러들지 않았다. 이에 GS25 측은 현재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해당 포스터를 아예 삭제한 상태다.

유통 업계에서는 해당 사안은 단순히 직원 실수로 볼 수 없다는 반응이 지배적이었다. 조직의 기강해이를 원인으로 보는 시각도 존재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현업 실무 마케팅 담당자라면 사회 이슈들 인지하고 있다고 보는 게 맞다"며 "단순한 실수가 아니라고 본다. 이런 이슈는 불매운동으로 번질 것을 예상할 수 있음에도 실행에 옮겼다는 건 회사 망하라는 것"이라며 조직 기강을 다잡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조직 내부에서도 자성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해당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서는 진정성 있는 사과는 물론, 재발방지 대책을 내놔야 한다는 의견이 주를 이뤘다. '블라인드'에서 GS리테일의 한 직원은 "저 정도면 회사 이미지 망치는 건데 해고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강경한 후속 인사조치가 뒤따라야 한다고 의견을 냈다. 

nrd81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