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과학기술

임혜숙 과기부 장관 후보자, 잇따른 의혹에 '진땀'…청문회 통과 불투명

외유성 출장·다운계약서·논문표절 의혹 잇따라
임 후보자, 적극 해명 속 장관 임명 향해 정주행

  • 기사입력 : 2021년05월03일 10:28
  • 최종수정 : 2021년05월03일 10: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각종 의혹에 휩싸였다. 의혹마다 적극적인 해명에 나서고 있으나, 이미 야권은 임 후보자의 낙마를 정조준하는 분위기다.

3일 국회와 과기부에 따르면 임혜숙 과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는 오는 4일 오전 10시에 시작된다. 앞서 지난달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내정 이후 임 후보자는 서울 광화문 우체국 후보자 사무실로 출근해 청문회 준비를 해왔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2021.05.03 yooksa@newspim.com

야권에서는 연이어 임 후보자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최근 임 후보자가 이화여대 교수 재직시절 국가지원금을 받은 국외 세미나에 나서면서 두 딸과 외유성 출장을 다녀왔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한국연구재단에서 경비를 지원받아 참석한 세미나 중 임 후보자의 출장기간과 두 딸의 입출국 날짜 및 행선지가 일치했다는 얘기다. 

부동산 관련 의혹도 터져나왔다.

임 후보자 남편인 임모씨가 1998년 대방동 아파트를 9000만원에 매입한 뒤 2004년 8000만원으로 매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입 당시 아파트의 기준가액이 1억1000만원이고 실거래가격은 2억원으로 실제 매입가보다도 1억원 낮춘 다운계약서를 작성했다는 게 야권의 주장이다.

또 임 후보자의 두 딸이 한국과 미국 이중국적을 보유한 상태에서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의료비 혜택을 받았다는 주장도 이어졌다. 국민의힘이 밝힌 임 후보자의 '직계존비속의 최근 10년간 요양급여비용 자료'에 따르면, 장녀는 490만원, 차녀는 150만원 등 모두 640만원을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지급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밖에도 교수 재직 시절 석사학위 논문을 표절, 본인의 연구실적에 올렸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제자가 석사학위 심사를 위해 제출한 논문과 유사한 논문을 학술지에 제출하면서 남편을 제1저자로, 자신을 제3저자로 올렸다는 얘기다. 

임 후보자는 해외 출장과 관련해 모두 개인 비용으로 처리했을 뿐더러 부동산은 대리인에 의뢰해 처리한 것으로 해명했다.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서는 적극 반박하며 해당 내용을 부인했다. 그는 또 "두 딸의 미국 국적 포기 절차가 진행중"이라고 전했다.

또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 공모 지원 자격 논란에 대해 연구회는 "임명 전 탈당했으므로 자격요건을 충족했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다만, 야권에서는 이미 임 후보자를 낙마 1순위로 전했다는 얘기가 이어지는 상황이다. 여기에 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에 임명된 지 석달만에 자리를 이동하게 되는 점 등 야권은 과학기술계에 미치는 영향 등도 함께 지적할 것으로 예상된다.

야권 한 관계자는 "마지막 순장조 장관이다보니 인재들이 거부하면서 이번 국무위원 인사가 다소 허술해진 것 아니냐"며 "청문회를 통해 의혹을 정확하게 밝혀낼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한 고위관계자는 "일단 지켜볼 수 밖에 없으며 사실과 다른 부분은 적극적으로 해명하지 않겠냐"며 관망했다.

biggerthanseoul@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