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글로벌 > 특파원

'루쉰 다시 읽자', 공산당 100년 중국 루쉰 학습 열기 후끈

탄생 140주년 루쉰의 교학 방향과 사상 재조명
공산당 창당100 주년과 맞물려 루쉰 열풍

  • 기사입력 : 2021년04월30일 12:25
  • 최종수정 : 2021년05월06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공산당 창당100주년의 해를 맞아 중국 인터넷과 대학 사회에 루쉰(魯迅) 학습 열풍이 일고 있다고 상하이시의 펑파이신문이 30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20~30대 젊은 세대들의 동영상 커뮤니티 플랫폼으로 유명한 빌리빌리(bilibili, B짠(站))에는 모두 1만3655건의 루쉰 관련 동영상(짧은 동영상)이 게재됐으며 조회 방영수가 1억7000만건을 넘었다. '좋아요'와 '가져가기'도 각각 967만 8000건, 420만 2000건에 달했다.

이 신문은 올해 루쉰 탄생 140주년의 해를 맞아 중국 사회에 루쉰의 교학 방향과 사상이 재조명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사회의 루쉰 열풍은 올해가 공산당 창당 100주년으로서 루쉰이 마오쩌둥을 비롯한 중국 초기 사회주의 공산혁명가들에게 사상적으로 많은 영향을 미쳤다는 점과도 무관치 않아 보인다.

루쉰 전공 학자들은 2021년 올해가 루쉰 탄생 140주년이 되는 해로서 140년 동안 루쉰 사상은 중국사회에 광범위한 영향력을 미쳤다며 이것이 중국사회가 오늘날 루쉰을 기념하고 재조명하는 이유중 하나라고 설명하고 있다.

4월 24일 화동사범대학에서는 베이징대와 칭화대 푸단대 화동사범대 쑤저우대학 등 중국 전역의 10여개 대학 학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루쉰의 사상및 교학 방향에 대한 연구 토론회를 개최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상하이 시내 북쪽 홍커우 축구장 옆에 위치한 루쉰 기념관 뜰에 루쉰의 모습을 조각한 동상이 세워져 있다. 2020년 9월 뉴스핌 촬영.  2021.04.30 chk@newspim.com

참석자들은 현재 대학에 들어가는 연령층은 이미 00허우(00後, 2000년대 이후 출생자)들이라며 '세대마다 모두 다른 루쉰이 있다'며 이전 세대와 구분되는 00허우 젊은 층들에게 어떻게 루쉰을 가르칠지가 새로운 도전이라고 밝혔다.

연구토론회에서는 뉴밀레니엄 중국 굴기시대의 중국과 루쉰 시대 중국 사이의 차이점및 관계를 어떻게 판단하고 설명해야할지 의견들이 쏟아졌다. 한 학자는 그동안 교육은 루쉰이 중국 국민성을 비판한 것을 부각시켰다며 이런 비판을 지금의 젊은 세대들에게 어떻게 이해시켜야할지, 루쉰 교학의 방향을 재정립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 자리에서 학자들은 지금과 달리 2000년대 이전에는 중국의 루쉰 연구 교육이 주로 문학사의 한 부분 또는 개괄적 이해 중심으로 이뤄졌다고 소개했다.  하지만 최근에 와서는 루쉰이 현대문학의 바이블 처렴 여겨지면서 별도 과목을 개설해 개별 작품을 열독하는 방향으로 바뀌었으며 전문 커리큘럼 설립도 늘어나는 추세라고 진단했다.

화남대 관계자는 2020년 초 코로나19 영향으로 캠퍼스 문이 폐쇄됐을 때 화남대 중문과가 인터넷 강의를 진행하면서 '루쉰 정독' 과목을 신규 개설해 강의해 크게 호평 받았다고 소개했다.

중국에서 루쉰은 현대 문학의 창시사겸 사상가 혁명가 민주전사로 불리며 1921년 공산당 창당 등에 영향을 준 신문화 운동의 중요한 참여자로 평가받고 있다.  루쉰은 특히 5.4운동 이후 중국사회 사상 문화 발전에 심원한 영향을 미쳤다. 

공산혁명을 주도하고 신중국을 세운 마오쩌둥은 일찌기 루신의 사상적 지향성에 대해 '루쉰의 방향이 곧 중화 민족 신문화 운동이 나갈 방향'이라고 평가한 바 있다. 루쉰의 사상은 2021년 2월 공산당 100년을 기념해 제작 방영된 TV 드라마 '각성연대'에서도 중요하게 소개됐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상하이 홍커우구에 있는 루쉰 기념관에 한글로 번역된 루쉰 평전 표지가 전시돼 있다.  2021.04.30 chk@newspim.com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상하이 홍커우구에 있는 루쉰 기념관의 전시실에 각국 언어로 소개된 루쉰의 문학작품과 사상서가 벽면 가득 전시돼 있다. 2020년 9월 뉴스핌 촬영.   2021.04.30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