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현대ENG·롯데·한화건설, CEO 연봉 수억씩 '삭감'…SK건설은 1년 새 2배 ↑

김창학 현대ENG 사장, 연봉 17.5% 감소…매출 등 실적 저하
한화·롯데건설, 상여금 급감 vs SK건설, 상여금 54.5배 폭등

  • 기사입력 : 2021년04월14일 07:02
  • 최종수정 : 2021년04월14일 09: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현대엔지니어링, 롯데건설, 한화건설이 모두 대표이사(CEO) 연봉을 1년 전보다 수억원씩 삭감했다. 코로나19에 따른 경영난을 타개하기 위해 대표이사에게 상여(인센티브)를 지급하지 않거나 대폭 축소한 영향이다. 반면 SK건설은 작년 매출 감소에도 지난 2019년 경영실적을 인정해 대표이사 연봉을 2배로 인상했다.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2021.04.12 sungsoo@newspim.com

◆ 김창학 현대ENG 사장, 연봉 17.5% 감소…매출 등 실적 저하

14일 시공능력평가순위 10위권 비상장 건설사들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사장은 작년 연봉이 8억3300만원으로 1년 전(10억1000만원)보다 17.5%(1억7700만원) 줄었다.

같은 기간 현대엔지니어링 매출이 7조1884억원으로 5.7% 늘었지만 대표이사 연봉은 오히려 감소한 것이다.

다른 비상장 건설사들도 매출과 더불어 사장 연봉이 크게 줄어들었다. 최광호 한화건설 사장은 작년 연봉이 5억4800만원으로 1년 전(9억2800만원)보다 40.9%(3억8000만원) 인하됐다. 작년 한화건설 매출이 3조5927억원으로 11.3% 줄었는데 최 사장 연봉은 이보다 더 크게 축소됐다.

하석주 롯데건설 사장은 작년 연봉이 8억2900만원으로 1년 전보다 31%(3억7200만원) 감소했다. 같은 기간 롯데건설의 매출 감소폭(4.1%)보다 크게 줄었다.

현대엔지니어링의 김 사장 연봉이 줄어든 데는 회사 실적 저하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작년 코로나19 여파로 실적이 전반적으로 후퇴했다. 매출은 5.7% 늘었지만 매출원가가 9.8% 증가해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모두 감소했다.

작년 영업이익은 2587억원으로 1년 전보다 36.6% 축소됐다. 당기순이익은 1739억원으로 41.7% 줄었다. 영업활동에서 창출된 현금흐름도 같은 기간 3763억원으로 1년 새 19.5% 감소했다. 

영업창출 현금흐름은 회사가 영업활동으로 벌어들인 현금을 뜻한다. 한 회사의 영업창출 현금흐름이 지속적으로 감소한다면 그 회사 현금유입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추정한다.

김 사장의 작년과 지난 2019년 연봉은 급여가 100%를 차지했다. 주주총회 결의로 정한 지급한도 범위 내에서 직급, 보직, 능력 등을 고려한 '경영진 인사 및 처우규정'에 따른 것이다. 상여나 기타 근로소득과 같은 항목은 없었다.

◆ 한화·롯데건설, 상여금 급감 vs SK건설, 상여금 54.5배 폭등

한화건설과 롯데건설의 사장 연봉이 줄어든 공통적 요인은 '상여금'이다. 한화건설 최 사장은 지난 2019년 3억7400만원의 상여금을 받았지만 작년에는 상여금이 없었다. 또한 급여도 5억4800만원에 그쳐 1년 전(5억5400만원)보다 1% 줄었다. 

롯데건설 하 사장의 연봉이 줄어든 것도 상여금이 급감해서다. 하 사장이 작년에 받은 상여금은 1억3400만원으로 1년 전(4억6200만원)보다 약 71% 줄었다. 3분의 1 이하로 떨어진 것.

하 사장의 연봉 중 급여도 7억3900만원에서 6억9300만원으로 6% 인하됐다. 급여 항목에서 기본급(5억9000만원), 업적급(4000만원), 직책급(1억원)은 모두 동일했다. 하지만 작년 4~6월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상 어려움에 동참하고자 임원 보수 월 1200만원을 자진 삭감했다.

반면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상여금이 대폭 오른 데 따라 연봉이 1년 전의 약 2배로 뛰었다. 안 사장 연봉은 13억5700만원으로 1년 전보다 71.1% 올랐다. 같은 기간 회사 매출이 8조7115억원으로 4.2% 줄어든 것과 상반된 결과다.

안 사장은 지난 2019년 경영성과에 따른 성과급으로 작년에 5억4500만원의 상여금을 받았다. 이는 1년 전(1000만원)의 54.5배다. SK건설은 ▲매출액·영업이익 등 계량지표와 ▲전략과제 수행 및 경영성과 창출을 위한 리더십 발휘 등으로 구성된 비계량지표의 목표달성 수준을 종합 평가한 결과 기준연봉의 0~230% 범위에서 성과급을 지급한다.

지난 2019년에는 성과급 범위가 기준연봉의 0~200%였는데 상한선이 더 높아졌다. 다만 안 사장의 연봉이 이처럼 오른 데는 지난 2019년 연봉 인하에 따른 착시효과도 있었다. SK건설은 지난 2019년 매출이 9조921억원으로 전년대비 21% 증가했지만 당시 안 사장 연봉은 13% 줄어든 7억9300만원으로 집계됐다.

SK건설 관계자는 "우리 회사는 지난 2019년 경영성과가 개선됐지만 당시 대내외 사업환경을 고려해 전 임원에게 상여금을 1000만원으로 동일하게 지급했다"며 "이 때 안 사장의 상여금이 1년 전보다 1억1900만원 감소해 전체 연봉이 줄었다"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