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SK건설, 태양광 발전사업 본격 추진…ESG 경영 강화

SK건설, 솔라커넥트와 손잡고 태양광 개발 플랫폼 구축

  • 기사입력 : 2021년04월02일 11:37
  • 최종수정 : 2021년04월02일 11: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SK건설이 태양광 발전사업을 본격 추진하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에 나선다.

ESG란 기업이 ▲자원 재활용 등 환경보호에 앞장서고 ▲소외 계층에 대한 지원 등 사회공헌을 하며 ▲법과 윤리를 철저히 준수하는 지배구조 확립을 실천해야 지속적 성장이 가능하다는 경영이념이다.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이형원 SK건설 에코에너지부문장(왼쪽)과 이영호 솔라커넥트 대표가 'RE100 및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사진=SK건설] 2021.04.02 sungsoo@newspim.com

SK건설은 지난 1일 서울 종로구 관훈사옥에서 에너지 정보기술(IT) 플랫폼 기업인 솔라커넥트와 'RE100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RE100(Renewable Energy 100%)은 오는 2050년까지 기업이 사용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조달하겠다는 글로벌 캠페인이다. 구글, 애플 등 전 세계 290여개 기업이 참여 중이다. 국내에서는 SK하이닉스, SK텔레콤 등 SK그룹 8개사가 지난해 11월 처음으로 RE100에 가입했다.

에너지 IT 플랫폼 기업 솔라커넥트는 금융과 IT 역량을 바탕으로 태양광 전 밸류체인에 걸친 통합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세계적인 환경정보 평가기관인 CDP로부터 국내 최초 '재생에너지 프로바이더' 자격을 인증 받았다. 또한 RE100 이행 전략 수립과 조달 솔루션을 제공하며 가상발전소(VPP)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혁신 기업으로 평가받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형원 SK건설 에코에너지부문장과 이영호 솔라커넥트 대표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양사는 최근 글로벌 화두로 떠오른 신재생에너지 트렌드에 발맞춰 국내 기업들의 RE100 이행을 위한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을 추진하는데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경쟁력 있는 태양광 개발 플랫폼을 구축한다. SK건설이 가진 다양한 사업개발 경험·관리 역량과 솔라커넥트의 태양광 분야 전문성·IT 기술을 결합해서다. 또한 RE100에 가입한 국내 기업들의 재생에너지 사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SK건설은 ESG를 경영의 새로운 핵심 가치로 삼고 지난해부터 친환경·신에너지 사업으로 포트폴리오를 빠르게 전환하고 있다. 고객 수요에 부합하는 다양한 솔루션을 개발해 탄소중립(Net Zero) 달성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형원 SK건설 에코에너지부문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태양광 발전사업을 본격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솔라커넥트와 긴밀히 협력해 다양한 사업모델을 개발하고 지속적으로 사업기회를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