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한·일, 국장급 협의서 위안부·강제징용 해결방안 모색…외교장관 회담 '관심'

외교부 "한미일과 한일 협력 중요성 재확인"

  • 기사입력 : 2021년04월01일 17:39
  • 최종수정 : 2021년04월01일 17: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한국·일본 외교 당국이 1일 지난해 10월 29일 이후 5개월 여 만에 대면으로 국장급 협의를 갖고 한반도 정세와 위안부 및 강제징용 피해자 손해배상 소송 등에 대한 의견을 조율했다.

외교부는 이날 "이상렬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도쿄를 방문해 1일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 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첫 대면 한일 국장 협의를 실시했다"며 "이번 국장 협의는 양국 외교당국 간 지속해 온 소통의 일환으로 개최된 것으로, 양 국장은 상호 관심 사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29일 오전 김정한 아시아태평양 국장과 비공개 한일 국장급 협의를 하기 위해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2박 3일 일정으로 방한한 다키자키 국장은 외교부 당국자들을 만나 갈등 현안인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한중일 정상회의 등 한일관계 현안과 한반도 정세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2020.10.29 yooksa@newspim.com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협의에서 양 국장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 및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한 한미일 및 한일 협력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이 국장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와 관련하여 위안부 피해자 제기 손해배상 소송 판결 관련 일본측 담화에 대해 표명한 한국 정부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하고 설명했다. 또한 강제징용 판결 문제와 관련한 정부 입장을 재차 설명하면서 일측이 문제 해결을 위해 보다 성의 있는 자세를 보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후나코시 국장은 일본 정부 입장을 설명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외교부는 "양 국장은 양국 간 현안 해결을 위해 다양한 외교채널을 통한 소통을 지속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앞으로도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날 협의에선 외교부가 발표한 내용 외에도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후쿠시마(福島) 원자력 발전소 오염수 문제 등 양국 관계의 갈등 현안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의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되고 있는 강제징용 및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한국 정부는 일본과 함께 해법을 논의하겠다는 방침이나, 일본 정부는 자국이 수용할만한 해법을 한국이 먼저 제시하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접점을 찾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또 이달 말 미국에서 개최될 것으로 알려진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과 관련해 한일 외교장관 회담 성사에 논의가 이뤄졌는지도 주목된다.

앞서 일부 일본 언론은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을 계기로 미일 회담은 예정돼 있으나 한일 외교장관 회의까지 열릴지는 불투명하다는 관측을 내놓은 바 있다. 이날 회의는 외교 당국이 협의 사실을 공표한 것을 기준으로 올해 1월 15일 화상회의 이후 2개월 반 만에 이뤄지는 국장급 협의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