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논란 키운 '코로나19 보고서'..美 등 "中, 자료 협조 안했다" 비판

  • 기사입력 : 2021년03월31일 03:42
  • 최종수정 : 2021년03월31일 03: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세계보건기구(WHO) 주도로 코로나19 기원을 조사한 국제 전문가팀이 중간 동물 숙주를 통한 인간 감염에 무게를 두고 연구실 유출 가능성을 사실상 배제한 보고서를 3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에대해 미국은 물론 WHO 집행부조차 중국의 원자료 협조 문제를 지적하고 나선 반면 중국은 전문가 보고서를 적극 옹호하며 날카로운 신경전을 연출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이날 공개된 보고서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중간 동물 숙주를 통해 인간에 감염되고 확산됐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밝혔다. 전문가팀은 중간 숙주 동물이 아닌 직접 감염이나, 냉동된 야생 동물 판패 과정에서의 감염 가능성도 있다며 여지를 남겼지만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봤다.

보고서는 특히 실험실 유출 또는 연구원 등을 통한 코로나19 감염및 전파 가능성에 대해선 그럴 가능성이 극히 낮다며 사실상 배제한 채 중국 우한의 화난 수산 시장이 코로나19의 발원지가 아닐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지난 1월~2월 중국을 방문한 국제 전문가와 중국 전문가가 동수로 구성된 조사팀의 우한 지역 현장 조사 자료 등을 토대로 작성됐다. 

세계보건기구(WHO) 조사단이 우한 톈허 국제공항에 도착해 버스를 타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에대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실험실 유출 가능성에 대한 추가 조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는 "조사팀이 실험실 유출 가능성에 대해 가능성이 낮은 가설이라고 밝혔지만,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면서 조사팀을 추가로 꾸릴 수 있다고 밝혔다. 

거브러여수스 총장은 또 조사팀이 중국에서 조사 활동을 하는 동안 원자료에 접근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중국측의 추가 협조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이후 WHO에 복귀한 미국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미국을 비롯해 한국, 일본, 영국, 호주, 캐나다 등 14개국은 이날 공동성명에서 중국의 원자료 제공 문제를 적극 제기했다. 성명은 "우리는 코로나19 기원에 대한 국제 전문가팀의 연구가 상당히 지연됐고 완전한 원자료와 샘플에 대한 접근이 부족했다는 점에 대해 공동의 우려를 표한다"면서 "조사팀이 객관적이고 독립적인 결론을 도출할 수 있는 환경에서 활동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WP도 WHO 전문가팀이 중국이 일방적으로 제공한 제한적인 데이터에 근거했다는 점 등을 들어, 풀리지는 않는 의혹을 그대로 남겼다고 지적했다. 

 반면 중국은 외교부 홈페이지를 통해 이같은 결론을 내린 국제 전문가팀에 찬사를 보내며 코로나19 기원 조사가 정치화해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중국 정부는 이밖에 중국 뿐아니라 다른 나라에 대해서도 코로나19 기원 조사를 실시해야한다며 미국을 겨냥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