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기타

"WHO조사팀, 2019년 말 우한서 코로나 변이 13종 확산 확인"

  • 기사입력 : 2021년02월15일 11:03
  • 최종수정 : 2021년02월15일 11: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파견된 세계보건기구(WHO) 기원조사팀이 지난 2019년 12월에 알려진 것보다 훨씬 광범위한 감염이 있었음을 시사하는 징후를 포착했다.

세계보건기구(WHO) 로고 [사진= 로이터 뉴스핌]

14일(현지시간) CNN은 최근 우한을 떠나 스위스 WHO 본부로 복귀한 기원조사팀장, 피터 벤 엠버렉 박사와 인터뷰하고 이같이 보도했다.

WHO팀은 2019년 12월에 이미 유전자 서열이 다른 변이 바이러스 13종이 나돈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는 12월 우한에서 이미 광범위하게 확산되고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새로운 발견"이라고 알렸다.

재작년 12월 우한에서만 1000명 이상이 감염됐을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중국 당국이 최초로 발표한 코로나19 확진 사례는 2019년 12월 중순이다. 변이 바이러스가 13종이 발견됐다는 것은 바이러스 확산이 이보다 훨씬 이전부터 진행돼 왔음을 시사한다.

호주 시드니대학의 바이러스학자 에드우드 홈즈 교수는 "2019년 12월에 우한에 이미 유전적 다양성이 존재했다는 것은 12월 전에 오랜 기간 바이러스가 확산하고 있었다는 점을 시사한다"며 "해당 자료들은 바이러스가 2019년 12월 이전에 등장했다는 분석과 우한 화난 수산시장에서 최초 사례가 보고되기 전 수수께끼 같은 전파 기간에 대한 분석을 뒷받침한다"고 말했다. 

WHO팀은 2019년 우한에서 확인된 174건의 감염 사례 자료를 확보했다. 이중 100건은 진단검사를 통한 확진 사례이고, 74건은 임상 진단을 내린 사례다. 

조사팀은 중국 당국이 발표한 최초의 코로나19 확진자인 40대 사무직 남성과도 대화했다. 그는 재작년 12월 8일에 보고된 최초 감염 사례자이다. 

CNN은 WHO팀의 새로운 발견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우한에서 보고된 시기보다 훨씬 전부터 확산했을 것이란 일부 과학자들의 가설에 힘을 실어준다고 덧붙였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