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청정국 뉴질랜드, '경로불명 코로나환자' 3명 발생...사흘간 봉쇄

  • 기사입력 : 2021년02월15일 09:34
  • 최종수정 : 2021년02월15일 09: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뉴질랜드 최대 도시 오클랜드가 일요일 자정부터 3흘간 봉쇄된다.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뉴질랜드 정부는 긴급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은 조치를 취했다.

14일(현지시간) NBC등에 따르면 이날 오클랜드에서 감염 경로가 확인되지 않는 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발생하자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긴급 내각회의를 개최한 뒤 이날 자정부터 3일간 오클랜드 시민 170만여명 모두에게 외출 금지를 명령했다. 불가피한 경우가 아니면 등교와 출근도 금지된다.

아던 총리는 "전파력이 더 강한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에 대해 보다 엄밀하고 조심스런 접근법을 취하자는 차원에서 이번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오클랜드 이외의 지역에도 한층 더 강화된 방역규칙이 적용된다.

이같은 조치는 지난해 8월 이후 6개월만에 취해진 것으로 청정국으로 명성을 누리던 뉴질랜드의 방역에 구멍이 뚫려 코로나19의 새로운 양상이 전개되는 것을 알리는 신호로 풀이된다.

뉴질랜드는 해외 입국자들에게 2주간의 격리조치를 엄격하게 지키고 있지만 이번에 오클랜드에 사는 부모와 딸 등 가족 3명이 감염자로 판명이 난 것이다.

아던 총리는 이날 확진자 발생 사실을 보고받은 직후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관련 브리핑과 방역조치 결정을 위해 수도 웰링턴으로 급히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2020.02.28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