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제로 콜라' 대체할 '제로 음료' 속속 나온다…인공감미료 과연 괜찮을까

다이어트 바람에 '제로 음료' 인기…단종했던 업체도 재출시
인공감미료 건강 논란 있지만…FDA "다복용 안하면 괜찮아"

  • 기사입력 : 2021년02월17일 07:31
  • 최종수정 : 2021년02월17일 07: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제로 콜라'만 존재하던 무설탕 음료 시장에 새로운 '제로 음료' 업체들이 출사표를 던지고 있다. 롯데칠성과 동아오츠카 등 음료업계에서 잇따라 '제로 음료'를 출시하고 있는 것.

16일 식음료 업계에 따르면 무설탕 음료 시장은 지난 2년 새 1300억 규모로 성장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홈트족'(홈트레이닝 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다이어트 음료 시장도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소비자 선택을 받지 못해 단종됐던 제로 음료들이 재출시되거나 신제품이 속속 나오고 있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제로 음료 시장은 성장중. 2021.02.16 jellyfish@newspim.com

◆제로 콜라 뒤 이을 '제로 펩시·칠성사이다·나랑드사이다' 등 속속 출시

음료 업계에는 현재 '제로 음료'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다. 다이어트를 희망하는 소비자들의 수요가 커지고 있어서다. 한 때 제로 음료 출시를 했다가 생산을 중단했던 업체도 부랴부랴 제로 음료 출시 대열에 합류하는 모양새다.

롯데칠성 음료는 지난달 말 대표 탄산음료인 칠성사이다를 '제로 칼로리' 버전으로 출시했다. 롯데칠성은 '홈트족'이 늘어나는 추세에 맞춰 '제로 칠성사이다'를 내놨다. 홈트족은 홈트레이닝족으로 코로나19로 집콕이 장기화됨에 따라 생성된 새로운 트렌드다.

사실 제로 칠성사이다는 한 번 단종이 된 경험이 있다. 지난 2011년 제로 칠성사이다가 출시된 바 있지만, 당시에는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지 못해 2015년에 이르러 단종됐다.

이런 아픔을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롯데칠성은 제로 칠성사이다를 출시하기에 앞서 '펩시콜라 제로슈거 라임향'을 미리 선보였다. 이를 통해 롯데칠성은 제로 음료에 대한 소비자 수요가 높은 것을 확인할 수 있었고 이후 칠성사이다 제로 출시로도 이어질 수 있었다.

롯데칠성 뿐 아니라 동아오츠카도 제로 음료를 보유하고 있다. 동아오츠카는 지난해부터 제로 칼로리 '나랑드사이다'를 판매하고 있다. 나랑드 사이다 역시 다이어터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유튜버를 통한 마케팅 효과 덕분이다.

나랑드사이다는 다이어트 유튜버들이 각자 채널에서 소개하기 시작하면서 소비자들 사이에 입소문이 돌았다.
이는 매출신장으로 이어졌는데, 동아오츠카에 따르면 나랑드사이다 인기에 힘입어 지난해 매출은 전년대비 110.2% 성장한 328억원을 기록했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제로 칠성사이다. [사진=롯데칠성]2021.02.16 jellyfish@newspim.com

◆칼로리 과당 적지만 '인공감미료' 건강에 괜찮을까?

제로 음료에는 항상 따라붙는 꼬리표가 있다. 바로 인공감미료 관련 '건강 논란'이다.

제로 음료는 과당 대신 인공감미료를 활용한다. 과당 대신 아스파탐이나 아세설팜칼륨, 수크랄로스 등 인공감미료를 활용하는데 이는 설탕보다 200배 달지만 칼로리가 낮아 극소량으로도 충분히 단맛을 낼 수 있다.

칼로리도 낮고 과당도 없지만 맛은 좋은 일종의 '슈퍼 음료'인 셈이다. 하지만 사람들은 이런 '공짜 장점'에 의문을 가진다. 일부 인공감미료의 부작용이 끊임없이 제기되는 이유다.

실제로 국내에 제로 음료가 처음 출시되던 2010년 쯤 '인공감미료'를 둘러싼 건강 논란이 한차례 크게 휩쓴 바 있다.

이를테면 인공감미료가 당장에는 다이어트에 도움을 줄 수 있지만 결국에는 '폭식'을 유발한다거나 인공감미료가 당뇨나 불임 등 질병을 유발한다는 부작용 논란이 뒤따랐다.

여러 논란이 있었지만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인공감미료 첨가 음료를 과다하게 섭취하지 않는 한 인체에 해롭지 않다는 입장이다. FDA는 대신 인공감미료 권장 섭취량을 정했는데 아스파탐은 체중 1kg당 40mg, 수크랄로스는 9mg이다.

해당 기준으로 계산하면 상당히 많은 양을 마셔야 '과다 복용'이 된다. 60kg을 기준으로 잡으면 아스파탐은 2400mg까지 복용할 수 있다. 시중에 판매되는 제로 콜라의 아스파탐 함량은 58mg으로 알려져 있는데 2400mg을 58로 나누면 41병 쯤 된다. 때문에 60kg 성인의 경우 제로 콜라를 약 40병 가량 먹어도 괜찮은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지나치게 제로 칼로리 음료에 의존하지 않는 이상 건강에 큰 이상을 주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제로 칼로리 음료를 적절히 활용하면 오히려 다이어트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