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코로나 특수' 식품 업계, 미래 전략은 따로따로…배당금 or 투자 확대

배당금 키워 주주환원 택한 식품업계 맏형들
농심·삼양은 '미래' 위해 공장 건설 등 투자확대
배당금 확대, 결국 대주주 일가에 몰린단 지적도

  • 기사입력 : 2021년02월16일 07:01
  • 최종수정 : 2021년02월16일 07: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코로나19 특수로 최대 실적을 기록한 식품 업계가 미래 성장 전략을 다각화 하고 있다. 개별 기업들은 배당금을 확대하거나 투자를 늘리는 식으로 미래 성장을 담보할 수 있는 이익 창출에 적극 나서고 있다. 

배당금 확대를 결정한 기업은 배당에 인색하다는 주주들의 지적을 고려해 늘어난 이익을 환원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투자 확대를 결정한 기업의 경우에는 미래 성장동력 확보로 더 많은 이익 창출의 발판을 마련하려는 전략이 읽힌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식품업계 배당금 추이. 2021.02.15 jellyfish@newspim.com

◆ 배당금 키워 주주환원 택한 CJ제일제당·동원F&B·오리온

CJ제일제당과 동원F&B 그리고 오리온 등 주요 식품업체들은 배당금을 확대했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CJ제일제당은 지난해 결산 배당금을 전년보다 500원을 늘린 4000원으로 책정했다. 사상 처음 연간 영업이익 1조원을 돌파한 것이 배당금 상향으로 이어진 것.

참치캔 등을 생산하는 동원F&B도 배당금을 500원 늘려 3500원으로 책정했다. 동원F&B 역시 집밥족이 늘면서 영업이익이 14.7% 늘어난 1163억700만원을 기록했다.

제과업계에서는 오리온과 롯데제과 등이 배당금을 확대했다. 집콕족이 늘면서 영업이익 상승분을 나누기 위한 행보다. 오리온은 배당금을 150원 늘려 750원으로 결정했고 롯데제과는 300원 많은 1600원으로 결정했다.

배당금 확대정책은 일종의 '주주 친화 정책'으로 평가된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배당금 확대는 업체의 재무건전성을 알리는 지표 역할을 하는 동시에 호실적을 기록한 것에 대한 주주 환원 성격을 띤다"며 "이후 추가적인 투자를 불러일으킬 발판을 마련함으로써 자금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고 이를 경영 개선으로 이어지게 하려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라면 업계 점유율 추이. 2021.01.19 jellyfish@newspim.com

◆ 배당금 정책 'NO'... 장기적 관점서 투자 택한 업체는 어디?

당장의 배당금 확대보다는 미래를 보고 '투자'를 결정한 업체들도 있다. 대표적으로 농심과 삼양식품이 그렇다. 주주들에게 배당금 상향으로 당장 이익을 돌려줄 수 있지만 그보다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투자를 선택한 것이다. 

사실 농심은 라면 업계의 큰 형님격이다.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2배 늘면서 배당금을 상향할 것이라는 예상이 컸지만 예상과 달리 배당금 동결을 택했다. 이에 주주들은 커뮤니티를 통해 '짜다'는 등 불만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지만 농심은 미래를 보고 내린 결정이라는 설명이다.

현재 농심은 미국에 두 번째 공장 건립을 추진 중이다. 영화 기생충의 영향과 K-푸드 위상 강화로 인해 미국 내 입지가 커진 만큼 때를 놓치지 않고 물량 공세를 하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농심의 배당금은 4000원이다.

현재 삼양식품도 배당금은 지난해와 같은 800원으로 유지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그 대신 2000억원가량을 투입해 경남 밀양에 공장을 세우고 있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미래에 이익으로 회수될 가능성이 높은 신사업에 투자하는 것 역시 주주에게 환원하는 방법 중 하나"라며 "당장 배당금을 상향하지 않아서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을 인지하고 있지만 투자로 주가가 배당금 이상으로 상승하면 개인 투자자들은 더 높은 이득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 배당금 상향은 결국 오너가 배만 불린다는 지적도 

일각에서는 배당금 상향이 결국에는 대주주 일가를 위한 것이라는 비판도 나온다. 배당금이 최대주주에게 몰리거나 배당금을 이용해서 상속세를 마련하는 기업들이 있어왔기 때문이다.

실제로 삼양식품의 경우 지난해 실적 호조를 기반으로 60억원대라는 역대 최대 수준의 배당 규모를 결정했다.

해당 배당액의 약 50%가 전인장 회장 오너 일가에게 돌아갔는데 이는 다수 상장기업의 최대주주 지분이 30% 안팎인 것을 고려하면 많은 수준이다.

반면 이런 비판을 의식해서 차등 배당 정책을 펴는 업체도 있다. 오리온홀딩스는 배당금이 오너가에 너무 몰린다는 지적 탓에 2017년부터 소액주주에게 배당권리 일부를 내주는 차등배당을 실시했다. 이에 따라 오리온홀딩스는 지난해 결산 배당으로 대주주 300원, 일반주주 650원으로 결정했다.

식품 업계 관계자는 "배당 이익이 결국에는 오너가에게 돌아간다는 지적은 계속 있어 왔다"며 "다만 지난해 코로나19라는 예상치 못한 특수를 누리면서 이를 주주들에게 환원해야 한다는 움직임 역시 있었고 그렇게 배당금을 늘리는 것"이라고 전했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