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백신 접종] AZ백신 오는 26일부터 65세 미만 접종…65세 이상은 3월말 결정

정부 '코로나19 예방접종 2~3월 시행계획' 발표
65세 미만 요양병원 입소·종사자 등 27만명 우선 접종
65세 이상은 임상시험 결과 등 검토해 다음달 확정

  • 기사입력 : 2021년02월15일 14:10
  • 최종수정 : 2021년02월22일 14: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오는 26일부터 만65세 미만의 요양병원과 요양시설의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27만2000여명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예방접종을 시작한다.

만65세 이상 고령층의 접종 여부는 다음달 말 결정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고령층 효과가 불분명해 앞으로 나올 미국 임상시험 결과 등을 참고해 최종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은 15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예방접종 2~3월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번 시행계획은 지난 8일 '코로나19 백신분야 전문가 자문단'의 검토를 거쳐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11일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결정됐다.

추진단은 우선 요양병원·요양시설 등 고령층 집단시설의 만65세 미만 입원·입소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예방접종을 시작한다.

만65세 이상 연령층은 백신의 유효성에 대한 추가 임상정보를 확인 한 후 이르면 다음달 말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접종 방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예방접종전문위원회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식품의약품안전처 품목허가 결과와 현재까지 발표된 임상시험 결과, 국외 백신 사용관련 권고 현황, 코로나19 백신 분야 전문가 자문위원단 회의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했다.

검토 결과 예방접종전문위원회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안전성과 면역원성이 확인됐고, 중증질환 및 사망 예방효과도 확인돼 중증 진행과 사망 감소라는 예방접종 목표에 부합하는 백신이라는 점을 명백히 했다.

다만 65세 이상 연령층에서 백신 효능(유효성)에 대한 통계적 유의성 입증이 부족하고, 식약처 품목허가 시 '65세 이상 고령자에 대한 사용은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사용상의 주의사항'에 기재했다.

65세 이상 연령층에 대해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효능에 대한 미국 임상시험 결과, 영국 등 기접종국가 효과 정보 등 추가 자료를 확인하고 예방접종을 시행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접종률을 높이는 것이 중요한데, 고령층에 대한 백신 효능 논란은 국민과 의료인의 백신 수용성을 떨어뜨려 접종률을 저하시킬 우려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따라 추진단은 요양병원·시설 등 감염취약시설에 대한 접종계획을 일부 수정해 시행할 계획이다.

요양병원·요양시설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에 대해서는 만 65세 미만 약 27만2000여명을 대상으로 오는 26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예방접종을 시작한다.

아울러 '코로나19 예방접종 계획'에 따른 접종 순서에 따라 고위험 의료기관의 보건의료인(35만4000명),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코로나19 방역‧역학조사‧검사, 검역 요원 등 약 7만8000명)을 대상으로 3월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예방접종을 시행한다.

이와 함께 국제백신공급기구 '코백스'를 통해 도입되는 화이자 백신은 도입 즉시 중앙 및 권역예방접종센터를 통해 제공돼 코로나19 환자 치료 의료진(감염병전담병원 등) 약 5만5000여 명을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시행한다.

이번 시행계획에서 백신 및 접종 대상자의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접종 절차도 마련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요양병원·고위험의료기관 등 의료기관은 자체 접종을 실시한다. 요양시설은 거동이 불편한 입소자를 고려해 방문 접종을 시행하되, 지역별 여건에 따라 보건소 내소 접종도 가능하다. 또한 1차 대응요원은 관할 보건소에서 접종을 시행할 계획이다.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에 제공되는 화이자 백신은 코로나19 대응 공백 최소화를 위해 감염병 전담 병원 등으로 백신을 배송해 자체 접종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다만 백신 유통, 폐기량 최소화를 위해 접종 대상인원이 적은 의료기관의 경우 중앙 및 권역별 예방접종센터에서 예방접종을 시행한다.

정은경 추진단장은 "코로나19 위기에서 벗어나 안전하고 소중한 일상을 회복하기 위해 국민 모두의 참여가 필요하다"며 "집단면역 형성을 위해 접종순서에 해당하시는 분들은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요청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