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유럽

EU,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분기에 총 4000만회분 받기로

  • 기사입력 : 2021년02월01일 09:32
  • 최종수정 : 2021년02월01일 09: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유럽연합(EU)이 아스트라제네카가 1분기에 900만회분 코로나19(COVID-19) 백신을 추가로 공급하기로 해 총 4000만회분 백신을 예정된 시기보다 일주일 앞당겨 받게 된다고 밝혔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3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이같이 밝히며 "아스트라제네카는 유럽에서 백신 제조능력도 확대키로 했다"고 썼다.

비록 아스트라제네카가 공급 가능 물량으로 알린 3100만회분 보다 900만회분 늘었지만, 모두 4000회분은 EU가 당초 계약한 물량인 8000만회분의 절반이다. 

EU는 아스트라제네카가 약속한 물량에 못미치는 3100만회분만 1분기에 전달받을 수 있다고 갑자기 통보하자 갈등을 빚었다.

EU는 지난해 8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3억회분, 추가 물량 1억회분에 대한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