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LG-SK, 남 좋은 일 시킨다"…대웅제약-메디톡스, '경쟁력 상실' 현실로

메디톡스, 보톡스 분쟁서 승소하고도 시장 퇴출 위기
실험자료 조작, 점유율 1위도 휴젤에 내준지 오래
미국 진출 준비하던 대웅도 타격..진흙탕 싸움 계속

  • 기사입력 : 2021년01월29일 14:13
  • 최종수정 : 2021년01월29일 14: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남 좋은 일만 시킨다"며 조속한 합의를 요구한 LG와 SK의 배터리 관련 국제분쟁이 제약업계에도 울림을 주고 있다. 제약업계에도 유사한 사례가 반복되고 있어서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대표적으로는 대웅제약과 메디톡스의 보툴리눔 톡신 균주 도용 공방이 있다. 양사는 5년째 분쟁 중이다.

문제는 이같은 장기전의 기업간 분쟁이 결국 사업 경쟁력 상실로 이어진다는 점이다.

양사간 장기화된 분쟁은 결과적으로 메디톡스의 보톡스 시장 퇴출 위기를 초래했고, 대웅제약은 여전히 진흙탕 싸움을 이어가고 있다. 그렇게 두 회사가 '조작', '도용' 논란에 휩싸인 사이 시장 점유율 1위 자리는 타 경쟁사로 넘어가 양사의 사업 경쟁력은 상당히 후퇴한 모습이다.

◆대웅제약 vs 메디톡스, ITC 최종판결 이후에도 분쟁 지속

대웅제약과 메디톡스의 보톡스 분쟁은 ITC의 최종판결 이후에도 좀처럼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정 총리가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 간 배터리 특허 소송과 관련 "낯부끄럽지 않냐"며 작심발언을 한 것은 지난 28일. 행정부를 통괄하는 총리가 이례적으로 민간기업 문제에 끼어들었지만, 단순히 경제적인 피해를 넘어 각 회사의 자존심까지 걸린 국제 분쟁 문제가 단칼에 해결되기란 쉽지 않다.

대웅제약과 메디톡스의 보톡스 분쟁도 마찬가지다. 양사의 분쟁은 현재도 진행형이다.

분쟁이 수 년 째 이어지면서 이들 두 회사의 보톡스 사업 경쟁력은 크게 후퇴하고 있다. 메디톡스가 자랑하던 국내 시장 점유율 1위 자리는 결국 타 경쟁사의 몫이 됐다. 메디톡스는 대웅제약과의 다툼이 본격화된 지난 2016년부터 휴젤에게 왕좌 자리를 내줬다.

장기 분쟁 끝에 최근 미국 ITC(국제무역위원회)가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균주 영업비밀 침해 소송에 대한 최종판결에서 메디톡스의 손을 들어줬다.

하지만 정작 메디톡스는 보톡스 시장에서 퇴출 위기를 맞고 있다. 식품의약안전처가 지난 20일 메디톡스의 액상형 보툴리눔 톡신 제제 '이노톡스'의 품목허가를 취소하면서다. 이노톡스의 허가 신청 및 허가 변경 과정에서 실험자료를 조작해 관련법을 위반했다는 점이 확인됐다.

앞서 메디톡신과 코어톡스까지 품목허가 취소 처분을 받으며 메디톡스는 보유하고 있는 보툴리눔 톡신 3개 품목 모두 허가 취소 위기에 놓였다. 특히 의욕적으로 진출을 예고한 중국 현지에도 허가취소 소식이 전해지며 중국시장 진출에도 악영향이 예상되고 있다.

◆물러설 수 없다는 갈등의 골...업계 "신뢰성에 큰 타격"

ITC 판결문을 놓고 해석 차이를 보이고 있는 대웅제약은 이 점을 파고들고 있다. 

대웅제약은 29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이노톡스에 대해 조사를 요청하는 청원을 내겠다고 밝혔다. 대웅제약 측은 "이노톡스의 안정성 시험자료도 국내와 마찬가지로 미국 FDA에도 조작된 채로 제출됐을 것"이라며 ITC의 결정이 번복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을 드러냈다.

최종판결에서 메디톡스의 손을 들어준 ITC는 다만 보툴리눔 균주가 영업비밀이 아니라고 판단하면서 예비판결에서 10년이었던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에 대한 수입금지기간을 21개월로 대폭 줄였다.

미국 보톡스 시장 진출을 준비하던 대웅제약도 이번 분쟁에서 쉽사리 물러설 수 없는 입장이다.

나보타는 지난 2019년 2월 국산 보툴리눔 톡신 제제로는 처음으로 미국 시장에 진입하며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이번 ITC의 판결로 21개월간 수입은 물론 재고상품도 판매할 수 없어 사업 차질이 불가피하다.

한 제약업계 관계자는 "보툴리눔 톡신 제품과 관련된 끊임없는 조작, 도용 논란은 해외진출을 준비하고 있는 회사 입장에서 신뢰성에 큰 타격이 불가피하다"며 "제품을 사용해야 하는 병원 입장에서도 해당 제품을 사용하기 꺼리면서 경쟁력 상실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