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한국지엠, 23일 부평공장 특근 취소..."반도체 수급 문제 아냐"

"평일 정상 조업 중"...수급난 대비해 모니터링 강화

  • 기사입력 : 2021년01월21일 20:16
  • 최종수정 : 2021년01월21일 20: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한국지엠(GM)이 23일 부평공장 특근을 취소했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21일 "수출 등 차량 선적 일정에 따라 불필요한 경우 주말 근무를 하지 않고 있다"며 "평일에는 정상 조업을 이어가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일각에서 제기하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에 문제가 생겨서 특근을 취소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반도체 부족 현상은 지난해 코로나19가 불거지면서 나타나기 시작했다. 전 세계적으로 차량용 반도체 수급이 불안정해져 일부 완성차 업체들은 감산 등 생산량을 조절해왔다.

폭스바겐은 지난해 12월 중국과 북미, 유럽에서의 생산량을 조정한다고 발표했다. 또 이달 8일 혼다는 일본 내 공장에서 1월 한달간 약 4000대를 감산하기로 했다.

한국지엠은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반도체 수급난 우려가 커지는 만큼 부품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 이를 위해 주 단위의 생산 계획을 세우는가 하면, 공급 중단 등을 대비하기 위해 GM 본사와 함께 대응 중이다.

이런 가운데 현대차와 기아는 1~2개월치 반도체 재고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GM 부평공장 [사진=한국GM]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