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미 상원 지도부, 탄핵심판 절차 논의 진전...매코널 "트럼프가 난입 유발"

슈머 "공정한 탄핵심판 진행 사안서 진전"
매코널 "폭도들, 대통령에 의해 도발 당해"

  • 기사입력 : 2021년01월20일 08:26
  • 최종수정 : 2021년01월20일 08: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상원 지도부가 1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절차와 관련, 회의를 하고 의견을 교환했다. 공화·민주당 양측은 심판 절차 등의 사안에서 진전을 이룬 것으로 발표됐다.

이날 척 슈머 상원 민주당 원내대표 측은 성명을 내고 "미치 매코널 공화당 원내대표와의 회동에서 조 바이든 차기 대통령 당선인의 지명을 신속하게 확인하는 것뿐 아니라 공정한 탄핵심판을 진행하는 사안에서도 진전이 있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앞서 슈머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하원의 탄핵소추안 가결 직후 상원의 탄핵심판을 조속히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하지만 매코널 대표는 이번 주가 지나야 심판이 개시될 것이라고 밝히는 등 일정을 두고 이견을 드러냈다.

한편 이날 매코널 대표는 상원 연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6일 시위대의 의회 난입 사태를 유발했다고 말했다. 그는 "폭도들에게 거짓말이 주입됐다"며 "대통령과 다른 힘있는 사람들에 의해 도발 당했다"고 했다.

지난 13일 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의회 점거 사태를 선동했다는 점을 들어 탄핵소추안을 통과시켰다.

지난해 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이 시작된 상원 본회의장에서 의원들이 관련 논의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