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김동연, 서울시장 출마설 선 그어…"오래 전 거절의사 밝혔다"

김 전 부총리, 18일 페이스북서 서울시장 출마설 부정

  • 기사입력 : 2021년01월18일 17:56
  • 최종수정 : 2021년01월18일 17: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18일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설에 선을 그었다. 

김 전 부총리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언론에 이런 저런 보도가 되기 훨씬 이전에 이미 거절 의사를 분명하게 전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전 부총리는 "최근 서울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해서 저에 대한 여러 이야기가 있었다. 많은 분께서 연락을 주셨는데 응하지 못한 점 양해 말씀드리며 간단하게나마 제 입장을 말씀드린다"며 운을 뗐다. 

그는 "오랜 공직생활 동안 제 중심은 '사회변화에 대한 기여'였다. 공직을 그만 둔 지금도 마찬가지다. 국가와 사회로부터 제가 받은 혜택이 크기 때문"이라며 "정치 입문을 권유받을 때마다 정치가 제 신념을 실천에 옮기는 최선의 방법인지 늘 고민했다"고 했다. 

그는 "이번에 서울시장 출마 권유와 요청을 여러 곳, 여러 갈래로부터 받았다. 지난 번 총선 때보다 강한 요청들이어서 그만큼 고민도 컸다"며 "여러 분이 어느 당, 경선에서의 승리, 중도 확장성 등을 이야기했지만 저의 고민은 다른 데 있었다.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제가 부동산, 방역, 민생 등 시민의 삶과 서울시의 살림살이에 대한 대안과 역량을 갖추고 있는 지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직(職)이 아니라 업(業)을 제대로 해낼 수 있느냐의 문제다. 여전히 부족함을 느낀다. 더 성찰하고 대안을 찾는 고민을 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해 10월 27일 오후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0.10.27 leehs@newspim.com

그는 "답답한 마음과 함께 고민이 더 깊어졌다"며 "우리 정치가 언제까지 이기기 위한 경쟁에 매몰되어 싸워야 하는지. 국민은 언제까지 지켜보고 참아야 하는지. 국민 삶의 문제를 해결하고 미래를 대비하는 정책 경쟁의 장, 그리고 진영논리를 깨는 상상력을 어떻게 만들어야 할 지. 선거 때마다 새 인물을 찾는 것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김 전 부총리는 "한두 명 정도의 새 피 수혈이 아니라 세력 교체에 준하는 정도의 변화가 있어야 우리 정치가 변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며 "이제는 우리 정치에 이기기 위한 '경쟁'이 아니라 새로운 판을 짜는 '경장(更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우리가 직면한 문제가 상대방 탓이 아니라 내 탓이고 우리 모두의 책임이라는 생각, 그리고 변화를 위한 실천"이라고 힘줘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해 많은 시민들이 정치와 정책의 수동적 소비자가 아니라 적극 참여하는 생산자로 나서야 한다"며 "동시에 사회 각 분야에서 유능하고 헌신적인 분들이 힘을 합쳐 미래비전을 제시하고 뛰어난 우리 국민의 역량을 모을 리더십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러모로 부족한 제게 과분한 제안과 요청을 해주시고 또 여러분께서 많은 관심을 보여주신 데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앞으로도 '사회변화의 기여'를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정치권 일각에선 김 전 부총리의 재보선 출마 가능성이 거론돼왔다. 유력 후보인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출마 결단이 늦어지면서 박 장관 대신 김 전 부총리가 나서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다. 

현재 여당에선 우상호 의원만 홀로 출마선언을 한 상태다. 박 장관이 이번주 출마 결단을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김 전 부총리가 불출마 입장을 밝히면서 여권에선 우상호 의원과 박영선 장관 간 2파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