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벤처기업, 계약서 작성 고민 끝..'표준계약서'마련 공청회 열린다

30일 오후 2시, 유튜브 '중소벤처기업부'·'벤처캐피탈협회'통해 생중계

  • 기사입력 : 2020년11월29일 10:00
  • 최종수정 : 2020년11월29일 1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벤처투자 표준계약서 마련을 위한 온라인 공청회가 열린다.

29일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에 따르면 벤처투자 표준계약서 마련을 위한 온라인 공청회가 30일 오후 2시부터 유튜브 채널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벤처캐피탈협회'를 통해 생중계된다.

이번 공청회에서는 지난 8월 시행된 '벤처투자 촉진에 관한 법률'(벤처투자법)에서 새로 도입한 조건부지분인수계약(SAFE) 등 최신 투자방안 등을 표준계약서에 반영하는 방안 등을 놓고 벤처기업과 벤처투자업계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개최된다.

SAFE는 기업가치 측정이 어려운 창업초기 스타트업에 투자한 벤처캐피탈이 후속투자유치시 산정되는 기업가치를 보고 선투자에 상응하는 지분율을 확정하는 투자방식이다. 

중기부에 따르면 이번 공청회에서는  표준계약서안 핵심인 ▲새로운 투자유형 반영 ▲투자단계별 세분화 ▲주주간 합의서 분리 ▲회사 경영과 관련한 창업자와 주주간 협의대상 등에 대한 보고가 예정돼 있다

한국벤처캐피탈협회 등은 공청회를 통해 수렴한 의견을 반영한 벤처투자 표준계약서 최종본을 내년 초에 배포해  자율적으로 활용하도록 할 예정이다.

전세희 중기부 투자회수관리과장은 "전문적인 법률지식 없이 처음 벤처투자를 유치하는 벤처기업은 계약서 작성 과정에서 많은 어려움이 있다"며 "공정한 벤처투자 표준계약서가 마련될 수 있도록 이번 공청회에서 창업·벤처 업계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겠다"고 밝혔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