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전문가 "북한, 바이든 관심 끌려고 핵·미사일 시험할 수도"

리비어 브루킹스 연구원 "수 주안에 가능"

  • 기사입력 : 2020년11월13일 07:59
  • 최종수정 : 2020년11월13일 07: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북한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관심을 끌려고 앞으로 수 주 안에 핵이나 미사일 시험을 할 수도 있다는 미국 전문가의 의견이 나왔다.

지난 12일 CNBC방송에 따르면 브루킹스연구소의 에반스 리비어 선임 연구원은 "앞으로 몇 주 안에 북한이 차기 대통령에게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기 위해 핵이나 장거리 탄도미사일 시험을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바이든이 국내 사안을 포함한 다른 이슈를 최우선에 두고 싶겠지만, 북한은 미국이 자신들에 관심을 두도록 강요하는 방법을 가지고 있다"며 그 방법이 핵 또는 미사일 시험 발사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와카스 아덴왈라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의 애널리스트도 리비어 연구원의 의견에 동의했다고 CNBC는 전했다.

아덴왈라 애널리스트는 "북한은 다양한 미사일 시험을 통해 존재감을 유지하고, (대북 문제가 미국) 외교정책의 핵심 우선순위로 계속되도록 하려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모두 초기에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바 있다. 북미 관계는 트럼프 행정부 들어 급속히 개선되는 듯했다가 비핵화 실무 협상을 둘러싸고 교착에 빠져 현재 답보 상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좌)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