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바이든시대] 신흥시장 자산 '축포'...전문가들 '매수' 한 목소리

코로나19 대응 앞서고 있는 아시아 신흥국 특히 매력적

  • 기사입력 : 2020년11월09일 10:14
  • 최종수정 : 2020년11월09일 10: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민주당의 조 바이든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되자 신흥시장이 본격 오름세를 보이며 시장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투자 전문가들은 아시아를 중심으로 신흥시장이 앞으로 더 오를 것이라며 한목소리로 매수를 권고했다.

[윌밍턴 로이터=뉴스핌] 김민정 기자 = 4일(현지시간) 미국 민주당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선거 개표와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0.11.05 mj72284@newspim.com

8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은 신흥시장 투자자들이 현재 축제 분위기로, 전문가들은 바이든의 당선과 공화당의 견제가 가능한 의회 상황이 위험 자산에 새로운 호재가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블랙록은 저금리 시대에 매력이 높은 신흥시장 자산은 (도널드 트럼프보다) 더 온건한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수혜를 입을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UBS 글로벌 웰스 매니지먼트도 바이든 행정부의 정책 접근법은 불확실성을 줄이게 될 것이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신흥시장이 강세를 보이자 이번 대선으로 더 오랜 기간 미국에서 저금리가 유지되고 달러 약세가 이어져 신흥시장 국채나 통화 가치는 끌어 올릴 것이란 관측에도 힘이 실리고 있다.

지난달 미국 대선을 둘러싼 불확실성에 하락 압력을 받던 신흥국 증시와 통화는 바이든 당선이 유력해지던 지난 금요일 2년 여래 최고치로 치솟는 등 랠리를 연출했다. 신흥국 채권의 경우 지난 한 주 동안 4월 이후 최대 주간 상승폭을 기록했으며, 멕시코 페소화와 중국 위안화는 무역 긴장 완화 전망에 급등세를 연출했다.

미 자산운용사 이튼밴스 채권부문 최고투자책임자(CIO) 에릭 스타인은 "공화당이 상원을 장악하고 바이든이 대통령이 되는 것이 신흥 시장에는 최상의 시나리오일 것"이라면서 "바이든은 트럼프에 비해 중국이나 기타 국가들에 덜 적대적인 접근방법을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흥국 중에서도 다른 곳에 비해 뛰어난 코로나19(COVID-19) 대응으로 경기 회복도 앞설 것으로 보이는 아시아 국가들이 선전할 것이란 전망이다. 실제로 중국의 10월 수출은 예상외로 성장세가 가속했고, 이번 주 나올 물가지표와 신용 지표도 안정적인 수요를 시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메들리 글로벌 어드바이저스 전략가 닉 스탯밀러는 "지난 몇 달 동안의 자금 흐름 데이터를 보면 투자자들의 신흥 자산 매입이 소수의 아시아 국가로 편중돼 있음을 알 수 있다"면서 "아시아 국가들은 앞으로 다른 신흥국에 비해 더 빠른 성장세를 기록할 전망이며, 이러한 차별점은 아시아 시장을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매체는 모든 신흥국이 선전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최근 중앙은행 총재를 전격 해임한 터키나 국가부도 위기의 잠비아 등은 투자에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