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미국대선] '집콕' 눈총 받던 바이든, 펜실베니아주 '번개 방문'

  • 기사입력 : 2020년10월27일 05:05
  • 최종수정 : 2020년10월27일 05: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26일(현지시간) 경합주인 펜실베니아주를 예정에 없이 '깜짝 방문'했다. 

바이든 후보는 당초 이날 외부 유세 일정없이 펜실베니아주와 인접해 있는 델라웨어주의 자택에 머물기로 돼 있었다. 오는 11월 3일 대선을 불과 8일 남긴 시기에 대선 후보가 하루 종일 아무런 외부 유세 일정을 잡지는 않는 것은 이례적이다. 

더구나 막판 추격전을 펼치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펜실베니아주에서만 3차례 대규모 청중 유세를 가지며 밑바닥 표심 훑기에 나선 것과는 극명한 대조를 보였다. CNN 등 미 언론들도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하루에만 3군데 유세 강행군을 펼쳤지만 바이든은 오늘 유세를 쉬었다며 '눈총'을 보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펜실베니아주에 도착, 바이든을 겨냥해 '지하실에 숨어있다'고 조롱했다.

이를 의식한 듯 바이든 후보는 이날 오후 갑자기 자택을 나서, 펜실베니아주 체스터 등을 찾았다. 사전 준비가  제대로 되지 않은 탓에 바이든 후보는 소수의 유권자들을 상대로 투표를 권고하고 자신의 공약을 간단히 설명하는 '조촐한' 유세를 벌였다.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