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강원

홍천서 독감접종 80대 할머니 숨져...춘천 이어 하루새 2명 사망

  • 기사입력 : 2020년10월22일 17:17
  • 최종수정 : 2020년10월23일 06: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홍천=뉴스핌] 이순철 기자 = 강원 춘천에 이어 홍천에서도 독감 백신을 맞은 80대 할머니가 숨졌다.

자료사진[사진=뉴스핌DB] 2020.10.22 lkh@newspim.com

강원도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0분쯤 홍천군 서석면에 거주하는 80대 A씨가 쓰러진 것을 가족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응급처치 후 A씨를 강원대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A씨는 지난 19일 독감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춘천에 거주하는 70대 남성 B씨가 독감백신을 맞은지 하루만에 숨졌다. B씨는 백신 접종 당시에는 아무 증상이 나타 않다가 귀가 후 집에서 심장 두근거림 증상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22일 오전 일하러 나가다 춘천시 한 도로에서 쓰러져 행인에 발견돼 119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보건당국은 A씨와 B씨가 사망 원인이 백신 접종과 인과 관계 있는지 조사중이다.

grsoon81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