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국대선] 538 "백악관·의회 '민주당 장악' 가능성 72%"

파이브서티에잇 '블루웨이브' 가능성 분석 결과
쿡 폴리티컬 리포트 "공화당 상원 9석 내줄 위험"

  • 기사입력 : 2020년10월21일 10:33
  • 최종수정 : 2020년10월21일 10: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올해 민주당이 미국 백악관과 의회 모두 휩쓸 수 있을까. 민주당 대선주자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당선되고 민주당이 상원도 장악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전망이 나와 주목된다. 

[신시내티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오하이오주의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 지지자들이 선거 행사장 밖에 모였다. 2020.10.12

20일(현지시간) 미국의 여론조사 분석업체인 파이브서티에이트(FiveThirtyEight)는 민주당이 정부와 상·하원 의회를 장악하는 이른바 '블루 웨이브'(blue wave·파란 물결)를 일으킬 가능성이 무려 72%일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민주당은 하원을, 공화당은 상원에서 과반석을 차지하고 있다.

주간지 뉴스위크는 내달 3일 대통령 선거와 더불어 상·하원 선거도 치뤄진다면서 공화당이 민주당에 상원 9석을 내줘야 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상원의 임기는 6년으로 평균 100석 중 3분의 1 가량이 매 2년마다 선거를 치른다. 올해 선거 대상인 상원석은 총 35석. 이중 공화당 의원이 차지하고 있는 자리는 23석이다. 

선거 추적 및 전망을 내는 '쿡 폴리티컬 리포트'는 각종 여론조사를 종합한 결과 ▲수잔 콜린스(메인) ▲스티브 데인스(몬태나) ▲조니 언스트(아이오와) ▲코리 가드너(콜로라도)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켈리 로플러(조지아) ▲마사 맥샐리(애리조나) ▲데이비드 퍼듀(조지아) ▲톰 틸리스(노스캐롤라이나) 등 공화당 상원의원 9명이 오는 선거에서 질 수 있다고 예측했다. 선거 결과 예측이 어려운 '토스업'(toss-up) 공화당석도 7석이나 된다.  

민주당이 9석을 가져간다면 상원도 민주당이 지배하게 된다. 현재 상원은 공화당 53석, 무소속 2석을 포함한 민주당 47석으로 구성돼 있다. 민주당이 상원 다수당 지위를 탈환하려면 공화로부터 3~4석만 더 가져오면 된다.  

연방 파란물결과 더불어 각주 주지사, 주의회에서도 민주당 '트라이펙타'(trifecta·3연승)를 달성하면 각종 법안과 정책 추진에 막힘이 없다. 예컨데 지난 2018년 중간선거 때 트라이펙타를 달성한 일리노이주에서는 최저임금인상안이 가결됐고, 뉴멕시코주에서는 야심찬 재생에너지 정책 목표를 세웠다. 

그러나 현재는 공화당이 주정부·의회 장악률이 높다. 21개주가 빨갛고, 15개주가 파랗다. 이는 미국인 약 40%가 '빨간 주(red state)'에서, 37%가 '파란 주(blue state)'에서 살고 있다는 뜻이다.

내달 3일에는 11개주 주지사와 5800여석의 주의회 의석이 달린 선거가 열린다. 민주당이 '빨간' 주정부·의회 아성을 무너뜨리기 위해서는 8개 주에서 승리를 거둬야 한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