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대전서도 독감 백신 맞은 80대 사망…"질병청 조사 예정"

  • 기사입력 : 2020년10월20일 21:58
  • 최종수정 : 2020년10월22일 10: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라안일 기자 = 대전에서도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을 맞은 80대가 숨졌다. 인천 10대, 고창 70대에 이어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한 세 번째 사례다.

대전시는 독감 예방접종 후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20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독감 백신 예방접종 지원 사업이 재개된 13일 오전 서울 동대문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동부지부에서 시민들이 독감 예방접종을 받기 위해 줄지어 서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이날부터 만 13~18세 중·고교생 무료접종 시작되고, 19일부터는 만 70세 이상, 26일부터는 만 62~69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무료접종이 가능하다. 2020.10.13 mironj19@newspim.com

숨진 이는 서구에 사는 80대 남성으로 이날 오전 10시쯤 한 의원에서 예방접종을 받았다.

이 남성은 오후 2시쯤 자택에서 의식불명 상태로 가족에게 발견됐다. 가족이 119에 신고, 구급대원이 현장을 확인했지만 사망한 것으로 추정돼 112에 인계됐다. 최종 사망시간은 오후 3시쯤으로 확인됐다. 

대전시는 사망자가 접종받은 백신은 한국백신 제품으로 상온노출과 백색침전이 있었던 문제의 백신은 아니라고 밝혔다.

사망자에 대해 내일 중 역학조사반이 접종 의료기관, 과거 의무기록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예방접종과의 연관성은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며 "향후 질병관리청의 조사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ra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